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ㆍ옥ㆍ고’는 딴 나라 말…‘어린 금수저’ 넘친다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8/10/12 [09:36]

 

헤럴드경제

2016~2017년(잠정) 서울 미성년자 증여재산 현황. [제공=강병원 의원실]

 


-서울 미성년자 증여재산 6169억원

-사상 첫 5000억원↑ 강남3구 쏠려

-주택 가진 20대 이하도 증가세 

청년 실신’, ‘지ㆍ옥ㆍ고’(반지하ㆍ옥탑방ㆍ고시원)…. 단군 이래 가장 힘든 시기에 놓였다는 청년층이지만, 막대한 돈과 주택으로 무장한 ‘금수저’는 차곡차곡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미성년자(0~18세) 증여세 신고 납부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거주 미성년자가 물려받은 증여재산은 6169억원으로 사상 처음 5000억원을 넘겼다. 2014년(3762억원) 대비 3년새 63.9%(2407억원) 급증한 양이다. 미성년자가 내는 증여세도 지난해 1271억원으로 전년(875억원)보다 45.2% 많아졌다.

지역별로 보면 서초ㆍ강남ㆍ송파 등 이른바 ‘강남 3구’와 마포ㆍ용산구에 사는 미성년자가 받은 증여재산이 4747억원으로 서울 전체 미성년자 증여재산(6169억원)의 76.9%를 차지했다. 증여세도 이들 5개 자치구에서만 1008억원이 부과됐다. 전체(1271억원)의 79.3% 수준이다. 연령별로 보면 0~9세 2633억원, 10~18세가 3536억원을 증여재산으로 수령했다. 전년 0~9세(1675억원), 10~18세(2368억원)보다 각각 57.1%, 49.3% 많아졌다.

2014~2017년 서울에 사는 미성년자가 받은 증여재산은 모두 1조7091억원이다. 같은 기간 서울에서 발생한 증여세는 3790억원으로 집계됐다.

헤럴드경제

2010~2016년 20대 이하 종부세 현황 [제공=김상훈 의원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년층이 ‘주포’(주택포기)세대로 불릴 만큼 집 값이 치솟는 한편, 주택을 소유한 20대 이하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국세청에서 받은 ‘20대 이하 종합부동산세 결정 현황’에 따르면, 과세연도 2016년 기준 주택보유로 종합부동산세를 낸 20대 이하는 1049명이다. 모두 9억5000만원이 납부됐다. 2010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인원과 세액이다.

주택분 종부세를 낸 20대 이하는 2010년 790명에서 2013년 468명까지 줄었으나 최근 3년간 급증했다. 종부세액 또한 2013년에는 4억4800만원으로, 2016년(9억5000만원)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특히 2013년 땐 주택(468명)보다 토지소유(488명)에 따른 종부세 납입자가 더 많았다. 2016년에는 주택(1049명)이 토지소유(544명)보다 배 가량 많은 상태다. 고액주택을 보유 혹은 증여받은 20대 이하 증가율이 그만큼 높아진 셈이다.

강병원 의원은 “한국사회의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는 점을 알 수 있다”며 “안전망 확충, 공동체 유지를 위한 복지정책을 적극 추진해야 할 때”라고 했다. 김상훈 의원은 “갈수록 집이 부의 상징이자 증여의 중요 수단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정직하게 사는 서민이 박탈감을 갖지 않도록 변칙ㆍ편법 증여 여부를 철저히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12 [09:36]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