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 언론사 기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멍멍이와 뽀뽀하려다 '입냄새'에 멈칫…칫솔질 '이렇게 하세요'
 
국민정책평가신문   기사입력  2018/10/19 [10:18]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김일환 디자이너 = 흔히 가장 듣기 좋은 소리로 '제 논에 물들어가는 소리와 자식들 목구멍으로 음식 넘어가는 소리'를 꼽는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이들도 반려동물들이 맛있는 음식을 먹는 모습을 보며 흐뭇해 한다. 그러나 음식을 먹고 난 동물들의 이빨을 닦는 일은 미루거나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 결과 동물들의 입에서 악취가 나고 치주질환 등으로 발전하기 십상이다. 미국수의치과협회(AVDS)도 생후 3년 이상인 개 80%·고양이 70%가 치주질환을 앓는다고 보고했다. 치주질환은 동물의 이빨, 잇몸뿐만 아니라 박테리아 등을 통해 심장 등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19 [10:18]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