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55.1%…6주째 하락세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8/11/08 [10:05]
▲     © 국민정책평가신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6주째 하락세인 것으로 8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의 취임 79주차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0.5%p 내린 55.1%(매우 잘함 28.6%, 잘하는 편 26.5%)로, 6주째 하락세가 지속됐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3%p 내린 38.8%(매우 잘못함 23.6%, 잘못하는 편 15.2%)로 조사됐다. '모름·무응답'은 0.8%p 증가한 6.1%다.

리얼미터는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첫 회의 소식과 국민연금 개혁안 초안에 대한 비판여론이 각각 엇갈린 영향을 미친 가운데,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모두 미세하게 줄었다는 측면에서 보합세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5~7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만9532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2명이 응답을 완료, 7.7%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08 [10:05]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