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알바생 4명 중 3명 “강서구 PC방 살인 이후 불안하다”
 
정철호   기사입력  2018/11/08 [10:18]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알바 전후 변화 ‘생활력 강해졌다’ vs ‘대인기피증’ 

불친절하다는 이유로 아르바이트생을 무참히 살해한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이후 아르바이트생 4명 중 3명은 불안함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취업포털 커리어가 내놓은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발생한 PC방 살인사건 등으로 아르바이트에 대한 불안을 겪은 적이 있다’는 답변이 74.2%에 달했다. 커리어는 취업준비생 45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는데 이중 10명 중 6명 이상이 ‘아르바이트를 한 적이 있다(64.5%)’고 답했다.

이들이 아르바이트를 하며 느낀 점으로는 ‘사회는 냉정하다(24.5%, 복수 응답 가능)’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돈 벌기 힘들다(17.8%)’, ‘하루 빨리 사회인이 되어 더 많은 돈을 벌고 싶다(13.3%)’, ‘공부가 세상에서 제일 쉽다(12.9%)’, ‘세상에는 별의 별 사람이 많다(12.5%)’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아르바이트 전후로 본인에게 변화된 점에 대해서는 응답자 10명 중 9명이 ‘있다(91.1%)’고 답했다. 이들은 ‘생활력이 강해졌다(27.8%, 복수 응답 가능)’, ‘다른 아르바이트생에게 친절해졌다(18.4%)’, ‘계획적으로 돈을 쓰게 되었다(15.2%)’, ‘상황 대처 능력 및 커뮤니케이션 스킬이 생겼다(12.1%)’ 등 긍정적 측면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사람들에게 상처를 입어 대인기피증이 생겼다(8.9%)’, ‘수입이 생기면서 씀씀이가 커졌다(8.5%)’, ‘친구들 사이에서 짠돌이/짠순이가 됐다(6.5%)’, ‘성적 및 학점 관리에 소홀해졌다(2.4%)’는 부정적 의견도 있었다.

‘앞으로 아르바이트를 할 생각이 있나’라는 질문에 구직자의 25.3%는 ‘없다’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아르바이트보다는 정규 직장을 잡아야 하기 때문에(68.4%)’가 1위를 차지했고 ‘갑질 고객/손님에 대한 스트레스 때문에(23.7%)’, ‘학교 생활 및 개인 공부에 지장을 줘서(4.4%)’, ‘아르바이트가 힘들어서(3.5%)’ 순이었다.

반대로 ‘아르바이트를 할 생각이 있다(74.7%)’고 답한 이들의 절반은 ‘돈을 벌어야 하기 때문에(53.7%)’라고 답했다. 이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어서(21.7%)’, ‘취업할 때 경력이 될 수 있기 때문에(13.4%)’, ‘경제관념/책임감 등 배울 점이 많기 때문에(10.4%)’, ‘넓은 인맥을 쌓을 수 있어서(0.9%)’ 순이었다.

공의공도 정의와 평화세상을 위하여 나간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08 [10:18]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