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알바 못 뽑고 버티던 ‘나홀로 사장의 눈물’…1년 새 12만명 폐업
 
최윤옥   기사입력  2018/11/08 [10:20]

 ‘나홀로’ 자영업자들의 폐업이 급증하고 있다. 경기에 더 민감한 영세 사업자들인데 고용 부진과 경기 악화의 직격탄을 맞는 모양새다. 베이비붐세대(1955~1963년생)의 은퇴와 맞물려 60대 이상 자영업자는 급증한 반면 우리 경제의 허리 세대인 30·40대 자영업자는 급감하고 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계청이 7일 발표한 ‘경제활동인구조사 비임금근로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비임금 근로자는 686만 2000명으로 1년 전보다 3만 6000명(0.5%) 줄었다.

비임금 근로자는 자영업자와 가족이 운영하는 사업체에서 무보수로 돕는 무급 가족 종사자를 말한다. 이 중 자영업자는 568만 1000명으로 0.9% 감소했다. 직원을 둔 자영업자는 165만 1000명으로 7만 1000명(4.5%) 늘어난 반면 직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403만명으로 12만 4000명(-3.0%) 줄었다. 2015년(-4.8%) 이후 최대 감소폭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자영업자 감소는 경기가 안 좋아져 소비 심리가 위축돼 도소매업이나 제조업 위주로 한계에 있는 자영업자들의 폐업이 늘어났다는 뜻”이라면서 “최저임금 인상에도 직원을 둔 자영업자가 늘어난 것은 은퇴한 베이비붐세대가 치킨집 등 프랜차이즈를 차리는 경우가 많은데 아르바이트를 쓸 수밖에 없는 업종이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60세 이상 비임금 근로자는 207만 9000명으로 5.5% 늘면서 전체의 30.3%를 차지했다. 반면 40대는 8만 4000명(-4.8%), 30대는 4만 2000명(-4.9%) 줄었다.

또 1년 안에 창업한 신규 자영업자의 56.9%도 은퇴한 베이비붐세대 등 직전까지 회사에 다닌 임금 근로자였다. 이 비율은 관련 통계를 만들기 시작한 2015년 이후 50%대를 웃돌고 있는데 조선·자동차 등 주력산업 구조조정으로 직장을 잃은 노동자들이 자영업에 뛰어드는 영향으로 풀이된다.

산업별 비임금 근로자는 도소매업이 143만 4000명으로 5만 3000명(-3.6%) 줄었다. 제조업과 건설업도 각각 2만 8000명(-5.3%), 1만 9000명(-4.5%) 감소했다. 반면 농림어업은 136만 9000명으로 7만 6000명(5.9%) 증가했다. 귀농·귀촌 인구가 늘어난 영향이다.

비임금 근로자 평균 운영(소속) 기간은 14년 2개월로 5개월 늘었다. 숙박·음식점업이 7년 10개월로 가장 짧았다. 4.2%는 일을 그만둘 계획이었는데 이유로는 ‘전망이 없거나 사업 부진’이 47.1%로 가장 많았다.

구직 등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비경제활동인구는 1617만 2000명으로 2016년보다 21만명 늘었다. 대졸 이상이 23.0%로 4명 중 1명꼴이었다. 취업준비생은 4.1%로 같은 기간 0.1% 포인트 증가했다. 취업난으로 취업준비 기간이 길어진 영향이다.

하늘은 슷로 돕는자를 돕는다 지성이면 감천 민심이 천심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08 [10:20]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