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사 접습니다”… 도소매업 자영업자 최대폭 감소
 
김웅진   기사입력  2018/11/08 [10:25]

 

143만명 종사… 1년전보다 3.6%↓

경기악화-최저임금 상승 직격탄

 

경기 악화와 최저임금 상승 등으로 문을 닫는 가게가 늘면서 전체 자영업자 수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도소매업에 종사하는 자영업자가 큰 타격을 입었다.

통계청이 7일 내놓은 경제활동인구조사 비임금근로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8월 기준으로 전체 비임금근로자는 686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3만6000명(0.5%) 감소했다. 비임금근로자는 자영업자와 돈을 받지 않고 일하는 가족 직원인 무급가족종사자를 합한 개념이다.

최저임금이 급등하고 제조업이 부진한 여파로 도소매업과 제조업, 건설업 부문에서 비임금근로자의 감소가 두드러졌다. 도매 및 소매업 종사자는 1년 전보다 3.6% 감소한 143만4000명이었다. 이 같은 도소매업 비임금근로자는 같은 기준으로 관련 통계가 나온 2013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전체 자영업자 수가 줄어든다는 것은 경기가 안 좋아지면서 소비심리가 위축돼 도소매업이나 제조업 위주로 한계에 있는 자영업자들의 폐업이 늘어났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전체 자영업자 수가 감소하는 것과 달리 60세 이상 고령 비임금근로자의 비중은 처음으로 30%를 넘어섰다. 올 8월 60세 이상 고령자는 207만9000명으로 전체의 30.3%를 차지해 전 연령층 중에서 가장 비중이 높았다. 상대적으로 젊은 자영업자 수가 줄어든 반면 은퇴 후 자영업에 뛰어든 사람이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연합신보 기자 김웅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08 [10:25]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