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날 따라 움직이는 음악”...삼성 첫 AI스피커 ‘갤럭시홈’ 공개
 
이은경   기사입력  2018/11/08 [10:47]

 

모든 방향에서 서라운드 사운드

스티어 모드 통해 음악 나오는 방향 조절도 가능

여러 기기와 연동해 IoT 플랫폼 역할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005930)가 첫 번째 인공지능(AI) 스피커 ‘갤럭시홈’을 전격 공개했다. 지난 8월 갤럭시 노트9 언팩(공개) 행사에서 잠깐 모습을 드러낸 적은 있지만 직접 이용해볼 수 있도록 실물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삼성개발자콘퍼런스(SDC) 2018’에서 갤럭시홈을 전시했다.

삼성전자가 갤럭시홈에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사운드’다. 약 20cm 가량의 검은색 항아리형 몸체엔 전세계적인 오디오 전문업체 하만의 AKG 스피커 6대가 내장돼 있으며 바닥엔 저음을 담당하는 1대의 우퍼 스피커가 달려 있다. 이에 따라 음악을 켜는 순간 갤럭시홈의 모든 방향에서 음악이 나오는 서라운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사운드 스티어(Steer) 모드를 설정하면 사용자의 목소리나 스마트폰을 통해 소리를 조절할 수 있다. 실제로 갤럭시홈과 연동된 스마트폰에서 스티어 모드를 켠 뒤 손가락으로 화면을 둥글게 움직이자 손가락이 향하는 곳에 따라 소리가 나오는 방향이 바뀌었다.

여러 가전기기를 연결하는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역할도 수행할 수 있다. “하이 빅스비(Hi Bixby)”라고 부른 뒤 아침 인사를 건네면 거실 전등이 켜지거나 스마트폰을 찾아달라고 요청하면 스마트폰에 진동이 울리는 등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스마트폰에 손을 대지 않고도 전화를 걸 수도 있고 캘린더와 뉴스를 체크할 수도 있다”라고 강조했다.

언어는 현재 한국어·미국 영어·중국어를 지원하고 있으며 빅스비가 추가로 지원하는 5개(영국 영어·프랑스어·독일어·이탈리아어·스페인어)도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아마존과 구글이 양강 체제를 형성하고 있는 AI스피커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고품질의 음향을 주무기로 도전장을 내면서 3강 체제가 형성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샌프란시스코=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도를 걷는 얼론인이 되겠습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08 [10:4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