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컬링 팀킴, 김민정 감독·김경두 비리에 눈물 “은메달이 기쁘지 않을 정도”
 
우상현기자   기사입력  2018/11/09 [09:36]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며 감동 실화를 그렸던 여자 컬링 대표팀 ‘팀킴’이 윗선으로부터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최근 ‘팀킴’은 팀 지도자들로부터 부당한 처우를 받아왔다며 대한체육회에 호소문을 보냈다.

이들은 “올림픽 이후에 계속 훈련하고 대회에 출전하고 싶지만 알 수 없는 이유로 훈련과 출전을 저지당하고 있다”며 “지난 8월 국가대표 선발전에도 출전하지 말라고 지시받았고 훈련도 진행하지 않았다. 대한컬링연맹과의 사적 불화 속에서 이용당하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밝혔다.

또 평창올림픽 당시 팀을 지도했던 김민정 감독이 당시 재활치료 중인 김초희를 제치고 직접 선수로 뛰려 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김초희 선수는 SBS와의 인터뷰를 통해 “대회에 다녀와서 다쳤는데 ‘네 연봉 받으면서 뭘 한 게 있고 뭘 보여준 게 있냐’고 물으셨다. 지금까지 한 게 없다는 생각에 상처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김선영은 “더 좋은 결과를 이루고 싶다는 목표가 생겼는데 올림픽이 끝나자마자 은메달을 딴 게 기쁘지 않을 정도로 너무 많은 방해가 들어오더라”라며 “우리는 여기서 선수생활 끝내고 싶지 않고 5명이서 같이 하고 싶다. 그런데 우리 선수생활을 끝내시려는 것처럼. 우리가 다시 베이징을 못 가는 건가 생각할 정도로 하시니까”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김민정 감독은 훈련에 나오지 않은 날이 많아 선수들이 알아서 훈련한 날이 많았고 김민정 감독의 훈련 불참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면 부친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 연맹 부회장의 폭언에 시달려야 했다고 폭로했다. 이 밖에도 선수들은 감독의 어린이집 행사에 불려가는 등 사적인 일에 이용당했으며 상금과 거마비 등도 제대로 정산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09 [09:36]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