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한해 13억원 들인 정조대왕 능행차 전반적 고증 부족“
 
김웅진   기사입력  2018/11/09 [09:57]

 서울시가 올해 13억원을 들여 추진한 '정조대왕 능행차' 행사가 순서, 소품, 복식 등의 전반적인 고증이 부족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9일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기재 의원(더불어민주당·중구2)이 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수원시·화성시와 공동으로 재현한 '정조대왕 능행차'는 올해 3년차다. 서울시는 창덕궁 출궁의식, 무술공연, 배다리 시도식, 전시관 운영 등을 맡아 2018년 총예산 12억9800만원을 편성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행사 당일 정조반차도와 달리 정조가 혜경궁 홍씨를 앞서 행진한 것을 비롯해 △행차 도중 행렬의 간격과 마필 배치가 잘못돼 현장에서 계속 수정 △말이 끌어야 할 가마를 사람이 이끔 △통일성 없는 의상 사용과 소품이 부족한 출연진이 다수였다.

박 의원은 "하이라이트인 배다리 구간의 재현은 플라스틱 플로팅박스를 연결하고, 배를 듬성듬성 배치해 엉성하기 그지 없었다"면서 "전통문화 재현 자문이 6명이나 있었지만 고증이 철저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출연자들의 출연료 지급 지연도 큰 문제였다. 행사가 끝난지 한 달이 지나도록 아직까지 대기료가 지급되지 않은 출연자가 47명이나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 문화본부는 이와 관련, 보조출연 위탁이 재하청으로 이어져 정확한 지급여부를 파악하기가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박 의원은 "출연료 미지급과 같은 사태는 서울시의 신용도를 문제 삼을 수 있는 소지가 있다"며 "철저한 고증 그리고 신속한 대응능력으로 행사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신보 기자 김웅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09 [09:5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