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대통령 만난 백종원 “사실 저희한테는 정부가 갑”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8/11/09 [17:47]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내 별마당 도서관에서 열린 공정경제 전략회의 토론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박효순 ‘빽다방’ 노원역 우리은행점 점주, 문 대통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가 9일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상생경제를 주제로 토론하면서 “사실 저희한테는 정부가 갑”이라며 “을도 잘 보살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백 대표는 이날 코엑스 내 별마당도서관에서 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공정경제 전략회의’ 행사에서 가맹본부ㆍ가맹점주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당부하며 이같이 밝혔다.

백 대표는 이 자리에서 “저는 ‘점주님들의 수익이 안정적으로 보장되면 우리 본사도 잘 유지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며 “점주님들이 너무 좋아하시고 현장에서 열심히 해주시니 장기적으로 본사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백종원 더본 코리아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내 별마당 도서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공정경제 전략회의 토크콘서트에서 가맹점과 본사의 상생 방안에 대한 의견을 말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내 별마당 도서관에서 열린 공정경제 전략회의 도중 열린 토크콘서트에서 패널들이 사례 발표를 포함한 현장의 목소리를 발표하고 있다.(오른쪽부터) 사회자 손정은 MBC 아나운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박효순 '빽다방' 노원역 우리은행점 점주, 문 대통령, 이갑수 이마트 사장, 안희규 대한웰빙은박 대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이어 “회사를 경영하면서 상생을 위해 갑을 관계를 많이 따진다. 많은 프렌차이즈 본사들이 잘해줘 (문화가) 많이 바뀌고 좋아지고 있다”며 “반면 갑이라고 오해를 받는 업체들도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협력업체의 에너지도 중요하지만 기업하는 사람들의 파이팅도 중요하다. 응원해 주시면 더 힘이 나서 자발적으로 상생하려고 노력하지 않겠나”며 “저희한테는 정부가 갑이다. 을도 잘 보살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내 별마당 도서관에서 열린 공정경제 전략회의 도중 열린 토크콘서트에서 패널들이 사례 발표를 포함한 현장의 목소리를 발표하고 있다.(오른쪽부터) 사회자 손정은 MBC 아나운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박효순 '빽다방' 노원역 우리은행점 점주, 문 대통령, 이갑수 이마트 사장, 안희규 대한웰빙은박 대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이 자리에 나온 이갑수 이마트 대표 역시 “대형마트도 어려운 부분은 있지만, 상생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한 가치라고 인식하고 있다”며 “이마트뿐 아니라 신세계 관계사들 모두 상생을 실천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정진하겠다”고 했다.

백 대표, 이 대표 외에도 토크콘서트에 안희규 대한웰빙은박 대표, 박효순 빽다방 가맹점주 등이 참여했다. 또 정부를 대표해서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참여했고,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이를 지켜봤다. 문 대통령은 토크콘서트 중간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을 보였고, 행사 후에는 참석자들과 악수를 하며 인사를 나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09 [17:4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