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국 사퇴론’ 일축한 文 대통령… 야당 ‘으르렁’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8/12/06 [09:41]

 조국 책임론 공방 안팎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 의혹과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에게 “개선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하면서 조 수석에 대한 신임을 확인하고 조 수석의 거취 변동도 없을 것이라는 점을 사실상 공식화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등 야권에선 여전히 조 수석이 청와대 공직기강 붕괴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며 조 수석의 경질을 요구하고 있다.

세계일보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김병준 “대통령이 결단 내려야”…이재오 “조국, 마땅히 책임져야”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언론과의 통화에서 “인사검증부터 시작해서 직원들 비리 문제 등 많은 문제가 쌓여 있다. 잘못이 너무 많은 것 같다”면서 “조국 민정수석이 기강을 다잡을 수 있겠나.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사실상 조 수석의 해임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청와대부터 기강이 무너졌다. 조 수석 입장에서는 억울할 수 있겠지만, 지금은 결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라며 “권력이라는 것이 ‘아차’하는 순간에 비위로 연결될 수 있다. 민정수석은 그런 부분을 염두에 두고 일을 해야 했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이재오 상임고문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당신들이 야당이라면 조국 수석을 그냥 두겠는가”라며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한다. 더 이상 억지 쓰지 말고 물러나게 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조 수석의 사퇴를 촉구했다.

세계일보

자유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


◆이양수 “조국, 공직기강 붕괴 책임 물어 경질해야”

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대통령은 공직기강 붕괴 책임을 물어 조국 민정수석을 우선 경질해야 한다”며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고 조 수석의 경질을 촉구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청와대가 인사검증, 공직기강 확립, 부패감시 어느 하나 제대로 하지 못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을 하는지 조차 의심스러울 정도”라며 “일하고, 잘하는 민정수석을 새로 임명하고 공직기강 재점검을 시작해야 국민이 안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특별감찰반 문제에 책임져야 할 조국 민정수석에게 오히려 관리체계 강화를 지시한 것은 번지수가 틀려도 한참 틀렸다”면서 “제 식구를 감싸고 공직기강 문란을 방치할 것인가, 읍참마속의 심정으로 공직기강을 바로 세울 것인가를 선택해야 할 것”이라며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세계일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野, 조국 책임론 공세에도…文 대통령, 조국 신임 확인

문재인 대통령은 특감반 비위 의혹과 관련해 야권과 여권 일각에서 제기된 조 수석 책임론 공세에도 ‘개선 방안을 강구하라’는 대통령 지시사항으로 이번 일을 정리했다. 조 수석의 거취에 변동이 없으리라는 점을 사실상 공식화하며 특감반 사건에 대한 ‘정면돌파’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5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체코·아르헨티나·뉴질랜드 순방을 마치고 전날 밤 귀국한 문 대통령은 곧바로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 수석으로부터 특감반 문제에 대해 보고받았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은 보고를 들은 뒤 조 수석에게 “청와대 안팎의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관리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특감반 개선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하며 조 수석에 대한 강한 신뢰를 내비쳤다.

김 대변인은 이와 관련, ‘이번 지시는 조 수석이 사실상 유임하겠다는 뜻으로 해석하면 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조 수석에 대해서는 변동(에 대한 언급이)이 없었다”고 답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2/06 [09:41]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