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 대통령 “靑, 특감반 비위 문제 대처 잘해” 조국 신임 확인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8/12/06 [09:42]

 

"특감반 개선방안 조속 마련하라" 지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각종 비위 의혹을 받고 있는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 소속 특별감찰반 문제와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신임을 재확인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번 문제 처리에 대해 조 수석의 대처가 잘 이뤘다는 뜻을 밝혔다.

5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체코·아르헨티나·뉴질랜드 순방을 마치고 4일 귀국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 수석에게 특감반 문제에 대해 보고받고 개선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임 실장과 조 수석에게 특별감찰반 문제의 진행 경과와 개선방안에 대해 보고를 받고서 “청와대 안팎의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관리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특감반 개선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라는 요지의 지시를 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특히 “대검 감찰본부의 조사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건의 성격에 대해 국민이 올바르게 평가할 것”이라고도 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청와대의 대처가 대체로 잘 이뤄졌다는 뜻인가’라는 물음에 “그렇다”고 응답했다.

‘조 수석 퇴진에 대해서도 그럴 의도가 없다는 뜻으로, 사실상 유임하겠다는 뜻으로 해석하면 되느냐’는 질문에는 “조 수석에 대해서는 변동(에 대한 언급이)이 없었다”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특감반 문제 뿐 아니라 음주운전 등 공직기강 해이 문제가 계속 불거졌는데, 이에 대한 문 대통령이나 조 수석이 입장을 낼 계획은 없느냐’는 말에는 “특별한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조 수석이 보고한 내용과 대검의 감찰 내용이 대동소이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도 나왔지만, 김 대변인은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미리 말씀드리기 쉽지 않다. 결과를 지켜보자”고 답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2/06 [09:42]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