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경찰 “北공작원 추정 조선국적 남성 입건···핵심인물 가능성”
 
남현숙   기사입력  2018/12/06 [10:17]

 일본 경찰이 북한 공작원으로 추정되는 ‘조선’(朝鮮) 국적 60대 한국 남성을 입건했다고 교도통신이 6일 보도했다.

지바현 경찰은 지난 6월 나리타(成田)공항에서 타인 명의의 신용카드로 화장품을 대량 구입한 혐의로 조선 국적 남성 A(65·사이타마 거주)씨를 입건해 불구속 송치했다.

A씨는 2016년 11월 일본인 지인에게 다른 일본인 명의의 신용카드를 사용해 나리타공항 면세점에서 물품을 구입하도록 한 뒤 이를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수사 당국은 일단 A씨에게 사기 혐의를 적용했으나 그가 구입한 화장품을 중국 베이징(北京) 등을 경유해 북한으로 부정하게 수출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이에 외환법 위반(무승인 수출)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 이후 경제제재의 일환으로 북한에 대한 수출을 전면 금지한다.

수사 당국은 A씨가 2012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요리사 출신인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藤本健二·가명)씨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한 것으로 파악했다. A씨의 통화 기록과 관련된 자료를 입수해 그가 나가노(長野)현에서 후지모토 씨와 잦은 만남을 가진 것이 확인됐다. 후지모토 씨는 자신의 저서에서 한 인물을 통해 ‘북한에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겠느냐’는 김정은 위원장의 말을 전달받았다고 기록했다. 경찰을 이 인물이 A씨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후지모토 씨는 김정일 위원장의 전속요리사로 일하다가 2001년 탈북했고, 다시 2012년 7월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을 받아 방북했다. 이후 2016년 4월 등 수차례 북한을 방문한 뒤 지난해 1월 평양 시내에 음식점을 열었다.

수사 당국은 이런 사실을 토대로 A씨가 일본에 대한 공작활동의 핵심인물일 가능성을 검토 중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개인의 비전과 조직의 비전을 찾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교육.상담.강의 .코칭!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2/06 [10:1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