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경주박물관, 저반사 유리·LED 조명 도입
 
최윤옥   기사입력  2019/01/11 [11:53]

 

아시아경제


 국립경주박물관은 신라역사관 2실과 월지관(안압지관)의 보수 공사를 마쳤다고 11일 전했다. 저반사 유리와 LED 조명을 설치하고, 면진 시스템을 도입했다. 새단장한 신라역사관 2실은 금관총, 황남대총, 천마총에서 나온 유물 2119점을 전시한다. 신라 능묘와 황금문화, 국제 교류 양상 등을 조명한다. 박물관을 대표하는 문화재인 천마총 출토 금관(국보 제188호)과 금제 허리띠(국보 제190호)는 독립된 공간에 전시한다. 박물관은 올해 신라 건국과 성장을 다룬 신라역사관 1실도 개편할 예정이다.

하늘은 슷로 돕는자를 돕는다 지성이면 감천 민심이 천심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1/11 [11:53]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