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의 갯벌' 세계자연유산 재도전…내년 등재 결정
 
오은서   기사입력  2019/02/01 [10:14]

 

아시아경제

서천군 유부도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이 세계자연유산에 다시 도전한다. 문화재청은 충남 서천, 전북 고창, 전남 신안, 전남 보성·순천에 있는 갯벌 약 1000㎢를 아우르는 한국의 갯벌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한 신청서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제출했다고 1일 전했다.

 

이번이 두 번째 도전이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1월 신청서를 제출했으나 지도에 세계유산 보호구역과 완충지대가 명확하게 표시되지 않았고 보존관리 주체가 기술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접수를 거부당했다. 이에 문화재청은 개별 구성 유산의 추가 상세지도와 네 지역 갯벌을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협력체계에 대한 설명을 보강했다. 서류 심사는 내년 3월까지 세계자연유산 자문기구인 세계자연보존연맹(IUCN)에서 한다. 2020년 7월 예정된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 여부가 결정된다.

 

한국의 갯벌은 생물종이 다양하고 멸종위기종인 넓적부리도요가 서식하며, 지형과 기후 영향으로 세계에서 가장 두꺼운 펄 퇴적층이 안정적으로 유지된다는 점 등이 탁월한 보편적 가치로 꼽혔다. 지난해 해양수산부는 세계유산 신청 지역 전체를 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하고 일관된 보호 관리 체계를 구축했다.

 

아시아경제

고창군 갯벌

 

 

한편 문화재청은 영남과 호남에 있는 유적 일곱 곳을 묶은 '가야고분군'에 대한 세계유산 잠정목록 신청서도 제출했다. 앞서 잠정목록에 등재한 '고령 지산동 고분군', '김해·함안 말이산 고분군'에 '합천 옥전 고분군', '고성 송학동 고분군',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을 추가했다. 문화재위원회는 "기존 유산만으로는 가야고분군을 충분히 설명할 수 없다고 판단해 가야고분군으로의 신규 등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01 [10:14]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