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대통령, 트럼프와 ‘하노이 전략’ 함께 짠다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9/02/11 [10:47]

 문 대통령, 다음주께 트럼프와 전화통화 ‘긴밀한 대화’

-北 비핵화ㆍ美 상응조치 조율자로 역할 집중할 듯

-한미 ‘북미회담 빅딜’ 공감…‘대미 라인’ 총동원 공조 집중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긴밀한 대화를 통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전략을 공유한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자임해 온 한반도 문제의 ‘운전자’이자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촉진자’ 역할을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재개한다. 이를통해 앞으로 남은 기간, 비핵화 조치와 상응조치 등 핵심 의제에 대한 북미 견해차를 좁히는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각급 대미 라인을 총동원해 미국과 긴밀한 공조를 이어갈 방침이다.

11일 청와대에 따르면 2차 북미정상회담(27∼28일ㆍ베트남 하노이)의 구체적인 장소와 시기가 확정된 가운데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조만간 긴밀한 논의를 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미 두 정상이 직접 만나기보다는 통화할 가능성이 높다”면서“한미 정상의 전화통화는 이른 시일 안에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다만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 시점을 두고 미국측과 논의 중이라고 했다. 청와대는 양국 정상과의 통화는 미국측 일정과 대북협상 전략 등이 정리된 다음주 께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 내로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한미 정상 간의 통화가 이뤄진다면 지난해 9월 이후 5개월여 만이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한반도 정세와 남북관계 등을 주된 의제로 18차례 정상통화를 한 바 있다.

청와대는 특히 ‘한미 정상의 긴밀한 공조’를 언급하면서 한반도 비핵화 성패를 가를 이번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북미 간 정상이 만나는 자리인 만큼 우리 정부가 전면에 나서지는 못하지만 정상간 전화통화 등 대화를 통해 물밑에서 조율할 가능성은 높은 상태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한반도 문제에 있어 “우리는 구경꾼이 아니다”며 “북미정상회담이 끝까지 잘 되게끔 만드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면서 ‘중재자론’을 강조해 왔다.

한미 정상은 조만간 전화통화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의제에 대한 긴밀한 대화를 나눌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치 사이에서 ‘주고받기’가 어떻게 이뤄지느냐가 이번 북미정상회담 성패의 관건인 만큼 문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북미 사이의 거리를 좁히는 역할에 집중할 전망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북미 실무협상 과정에서)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재확인했다”며 “비핵화를 풀어가는 방식에 있어 한미 정부 간 입장차가 없음을 확인했다”고 했다. 또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We are on the same page(우리 생각은 같다)’고 표현했다고 전하면서 “우리 정부의 입장은 ‘스몰딜’이 아니다”고 했다. 이번 북미협상에서 ‘빅딜’이 이뤄져야 한다는 데 한미가 공감대를 이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 이외에도 대미 라인을 총동원해 각급 단위로 긴밀한 대화에 집중하며 실시간으로 정보를 교환한다는 방침이다. 북미가 다음주 아시아 제3국에서 협상을 이어가기로 하면서 한미 간 공조는 지속될 전망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조만간 장관급 회담을 가질 예정이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긴밀히 정보를 교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비건 대표의 실무 협상 라인을 실시간 가동시킬 계획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미정상 회담 개최 열흘 전께 2차 실무협상을 개최할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북미가 실무협상을 추가로 하겠다는 것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반드시 성과를 내겠다는 의지가 아니겠는가”라며 “북미정상회담 준비가 잘 진행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11 [10:4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