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빌라 한채값' 삼성전자 TV '더 월' 슈퍼리치 가정용 공급시작
 
김웅진   기사입력  2019/02/11 [11:17]

 삼성전자가 초대형 마이크로 LED(발광다이오드) TV인 '더 월(Wall)'을 슈퍼리치를 대상으로 판매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다음 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마이크로 LED TV인 더 월의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판매를 시작했다.

 

삼성전자는 당초 B2B(기업간 거래)용으로 공급한다는 방침을 세웠으나 일부 슈퍼리치들의 요구가 있어 소비자 판매에 들어갔다.

 

삼성전자의 차세대 TV인 마이크로 LED TV는 현존하는 디스플레이 중 가장 우수한 화질을 구현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모듈러 방식을 적용해 소비자 기호에 따라 스크린 크기와 형태를 원하는 대로 조립할 수 있다.

 

기존 디스플레이 대비 밝기ㆍ명암비ㆍ색재현력ㆍ블랙 표현 등 화질 모든 영역에서 탁월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발광소자 자체가 빛을 내는 것은 OLED와 같지만 수명이 존재하는 유기소재가 아니기 때문에 화면 번짐(번인)이 적고, 수명은 더 길어진다.

 

하지만 발광소자를 0.1㎜(100㎛) 이하로 만들어야 하는데다, 이를 기판 위에 집적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

 

한 대의 TV를 만들어 공급하는데 한 팀(생산ㆍ설치ㆍ애프터서비스)이 전담으로 붙어야 할 정도로 고객 집중형 제품이란 설명이다. 이렇다보니 판매가격도 20만 달러(기본 146형, 한화 2억25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삼성 한 관계자는 "더 월은 커스터마이징(고객 맞춤형) 경향이 강해 대량 공급이 어렵다"면서 "마이크로 LED 생산 전 라인을 풀(Full) 가동하고 있지만 수요를 쫓아가기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연합신보 기자 김웅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11 [11:1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