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극한직업’ 역대 코미디 영화 1위 등극
 
오준   기사입력  2019/02/11 [11:29]

 

KBS

 


영화 '극한직업'이 코미디 영화의 역사를 새로 썼습니다.

'7번방의 선물'을 누고 역대 코미디 영화 최고 흥행작에 등극한 건데요.

아울러 영화의 매출도 천 백 억원을 넘어섰습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극한직업'은 개봉 19일째인 어제 하루 66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누적 관객 수 1,283만 명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외화를 포함한 역대 개봉작 중 종합 7위에 해당하는 흥행 성적이며 코미디 영화 사상 가장 많은 관객 수인데요.

이로써 배우 류승룡 씨는 2013년 영화 '7번방의 선물'로 자신이 세웠던 코미디 영화의 흥행 신기록을 약 6년 만에 직접 다시 쓰게 됐습니다.

한편 파죽지세 흥행에 힘 입어 영화의 흥행 수익도 연일 화제인데요.

극한직업은 순 제작비 65억 원대의 중형 영화지만 어제까지의 누적 매출은 1,100억 원대로, 순제작비의 17배에 달합니다.

극장가에선 이 같은 추세라면 관객 수 1,400만 명 돌파도 가능할 거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데요.

그동안 1400만 고지를 밟은 영화는 '명량'과 '신과함께 죄와벌' '국제시장' 이렇게 3편뿐으로, 과연 '극한직업'이 역대 박스오피스 톱3까지 진입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연합신보 사회부 국장으로 다소 활용과
파이낸셜신문 - e중앙뉴스 논설위원으로 많은 작품 기고 하였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2/11 [11:29]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