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교안 "대한민국 알바천국 됐다…文정권 일자리 사기극"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9/03/14 [09:36]

▲     © 국민정책평가신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취업자가 26만여명 늘었다는 고용 동향과 관련해 "대한민국이 알바천국이 됐다. 이 정권의 일자리 사기극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정권이 일자리에 쓴 돈이 무려 54조원인데 도대체 이 막대한 돈을 어디에 쓰고 참담한 고용성적표를 받았는지 철저히 따지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세금으로 만든 단기 땜질용 일자리만 대폭 늘었다. 세금으로 알바만 만들 능력밖에 없는 무능한 정권"이라며 "과감한 규제개혁으로 기업이 뛸 수 있도록 만들고 노동시장 개혁으로 귀족노조의 기득권을 깨는 것만이 고용 참사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감사원이 전날 내놓은 청와대 업무추진비 감사 결과와 관련해서는 "면죄부 감사"라며 "감사원은 지난 정권에서 임명한 KBS이사를 감사하며 김밥 2천500원까지 문제삼았다. 그때의 잣대와 지금의 잣대가 왜 이렇게 다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환경부 블랙리스트를 보면 검찰 역시 문제가 많다"며 "정권 비리와 국정 농단이 도를 넘어서고 있는데도 감사원과 검찰이 이들을 엄호하고 또 수수방관하고 있다. 정말 좌파독재를 부추기는 행태"라고 밝혔다.

앞서 황 대표는 '미세먼지:에너지, 건강, 외교' 세미나에 참석해 "원전을 줄이니 석탄발전을 늘릴 수밖에 없다"며 "세계 각국이 석탄발전을 줄이는 데 공을 들이고 있는데 우리는 거꾸로 원전을 없애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정부 들어서 중국에 미세먼지를 같이 해결하자고 당당한 제안을 했다는 얘기를 듣지 못했다"며 "중국에 이 문제를 거론했다가 면박에 가까운 답변을 들은 일밖에 없다. 참으로 무능하고 무책임한 정부"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14 [09:36]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