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 부정평가 첫 50% 넘었다…민주ㆍ한국당은 오차범위 내 접전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9/03/14 [09:37]

 부정평가 50.1%…긍정평가 45%로 역대 최저

-한국당은 32.3%로 껑충…보수층 집결 뚜렷해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부정평가도 처음으로 50%를 넘어섰다. 반
면 자유한국당의 지지도는 한 달째 상승세를 보이며 민주당과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하기 시작했다.

14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1~13일 사흘간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물은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포인트),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지난주에 비해 1.3%포인트 내린 45%(매우 잘함 23.3%ㆍ잘하는 편 21.7%)를 기록했다. 3주째 하락세를 보이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다.

반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3.3%포인트 오른 50.1%(매우 잘못함 32.9%ㆍ잘못하는 편 17.2%)로 취임 이후 처음으로 50%를 넘어섰다.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오차범위(±2.5%포인트) 밖인 5.1%포인트 앞선 것이다.기존 긍정평가 최저치와 부정평가 최고치는 각각 지난해 12월에 기록했던 45.9%와 49.7%였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3주 동안 중도층, 30대, 50대, 수도권, 대구ㆍ경북(TK), 부산ㆍ울산ㆍ경남(PK)에서 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리얼미터 측은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 이후 북한의 비핵화 의지와 정부의 비핵화 정책에 대한 불신감이 증가하고, 새로 선출된 한국당 지도부에 대한 보수층과 중도층 일부의 기대감 상승이 지지층 이탈의 원심력으로 작용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37.2%로 지난주와 동일하게 기록하며 2주 동안 하락세가 멈췄다. 반면 한국당은 1.9%포인트 오른 32.3%를 기록하며 4주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5ㆍ18 망언 논란이 불거졌던 지난 2월 이후 한달만에 7.1%포인트나 급증했다. 한국당의 새 지도부에 대한 보수층과 중도층 기대감으로 지지층이 결집한데다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분석된다.

그 밖에 정당들은 여전히 고전 중이다. 정의당은 0.3%포인트 내린 6.7%를 차지했고 바른미래당 역시 0.5% 내린 5.7% 기록했다. 민주평화당도 0.2%포인트 내린 1.9%로 창당 이후 처음으로 1%대로 떨어졌다.

한편 국회가 추진 중인 패스트트랙에 대해 찬성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전날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50명을 대상으로 선거제ㆍ검찰 개혁 패스트트랙에 대해 물은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4.4%포인트), ‘여야 정쟁으로 막혀 있는 개혁법안의 신속처리를 위해 찬성한다’는 응답이 50.3%으로 절반을 넘었다. 반면 ‘여야 합의와 법안 심의 절차를 거치지 못하므로 반대한다’는 답은 30.8%에 그쳤다. ‘모름/무응답’은 18.9%였다.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패스트트랙 찬성 여론이 우세한 가운데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에서 찬성이 7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에서는 반대가 우세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14 [09:3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