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마블, 이번엔 동양인 영웅…'샹치' 가시화
 
오준   기사입력  2019/03/14 [10:13]

 

SBS funE


 흑인 히어로 '블랙 팬서'와 여성 히어로 '캡틴 마블'에 이어 이번엔 아시아 히어로 '샹치(Shang-Chi)다.

마블 스튜디오가 아시아 히어로 영화 '샹치'의 감독으로 데스틴 다니엘 크리튼(Destin Daniel Cretton) 감독을 확정했다.

미국 할리우드 리포터는 13일(현지시간) "케빈 파이기 대표가 '샹치' 프로젝트를 기획 중이다. 데스틴 크리튼 감독을 비롯해 작가들이 '샹치'의 스토리와 캐릭터를 구축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코믹북에 등장한 샹치는 중국 후난성에 태어난 인물로 악당 푸 만추의 아들이다. 초능력은 없지만 놀라운 쿵푸 실력을 자랑한다. 또한 기를 다스리는 것으로 신체적 능력의 한계를 초과하는 능력을 가졌다. 아버지에게 반기를 들고 영국 정보국 MI6의 비밀요원으로 활동했으며 스파이더맨에게 무술을 가르치거나 어벤져스에 합류하기도 하는 등 다양한 활약을 보여줬다.

동양인 영웅인만큼 아시아 배우가 캐스팅될 가능성도 높아보인다. 코믹북에 등장한 샹치는 이소룡과 흡사한 외모로 눈길을 끈 바 있다.

한편, 데스틴 크리튼 감독은 영화 '더 글래스 캐슬'(2017), '숏텀'(2015), '아임 낫 어 힙스터'(2012) 등의 각본 및 연출을 맡았다.

연합신보 사회부 국장으로 다소 활용과
파이낸셜신문 - e중앙뉴스 논설위원으로 많은 작품 기고 하였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14 [10:13]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