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야구장은 통신 3사 ‘5G 경쟁 무대’
 
우상현기자   기사입력  2019/03/25 [09:54]

 

경향신문

지난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개막전에서 한 야구팬이 SK텔레콤의 AR 비룡 이벤트에 참여하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스포츠 동영상이 5세대(5G) 이동통신의 핵심 콘텐츠로 부상하면서 야구장이 이동통신사들의 기술 경쟁무대가 됐다.

2019년 프로야구 개막경기가 열린 지난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문학구장)의 전광판에 증강현실(AR)로 구현한 용이 나타났다. SK와이번스의 상징인 비룡은 2분여간 야구장 위를 날아다녔다. 관중들이 모바일앱에서 ‘응원하기’ 버튼을 누르면, 용이 힘을 전달받는 듯한 퍼포먼스도 펼쳐졌다. 이 영상은 TV와 스마트폰으로 경기를 보는 이들에게 전해졌다. 이는 SK텔레콤이 자사의 AR 기술을 홍보하기 위해 만든 것이다. SK텔레콤은 경기장 전체를 3D 디지털 모델로 재구성해 경기장에 맞춰 비룡이 움직이도록 했다. 이날 SK텔레콤은 자사의 동영상 플랫폼 ‘옥수수’에 ‘5GX 프로야구’ 서비스를 출시했다.

LG유플러스는 5G 기술로 자사의 모바일앱 ‘U+프로야구’를 한 단계 발전시켰다. 경기장에서 원하는 곳을 확대해 볼 수 있는 기능과 카메라로 촬영한 타석 영상을 돌려 볼 수 있는 기능이 추가됐다. LG유플러스는 “야구장에 추가 설치한 60대의 카메라에서 보낸 영상이 초고속 5G망을 통해 전송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KT도 올레tv에서 타구의 궤적을 표시해주는 기능과 다양한 시점에서 찍은 영상을 제공하는 기능을 선보인다. 이동통신사의 한 관계자는 “야구 경기장은 5G 초기 단계의 기술을 보여주기 적합한 곳”이라며 “AR 등 실감형 미디어에 대한 투자와 경쟁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25 [09:54]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