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친딸 살해 70대, 교도소서 진정서 제출한 가족 협박
 
김석순   기사입력  2019/04/15 [08:49]

 

SBS

 


친딸을 살해해 교도소에 복역 중인 70대가 가족의 진정서 제출로 중한 처벌을 받은 데 앙심을 품고 조직폭력배를 동원해 가족을 협박한 혐의로 다시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협박 등 혐의로 74살 A씨와 조폭 등 공범 1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친딸을 살해한 혐의로 징역형을 받고 복역 중이던 A씨는 지난해 10월 부산 한 학교에 조폭을 보내 교사인 며느리를 13차례에 걸쳐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앞서 지난해 9월에는 아내가 운영하는 주점에 고의로 미성년자를 출입시켜 청소년 보호법 위반으로 단속되도록 하는 등 4차례에 걸쳐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친딸을 살해한 뒤 가족들의 진정서 제출로 엄한 처벌을 받았다고 생각한 A씨는 교도소 복역 중 조폭에게 1천900만 원을 송금하고 이런 범행을 사주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피해 신고를 받은 경찰은 A씨가 조폭과 주고받은 편지 370여 통과 통장 거래내역 등을 분석해 A씨 등을 차례로 검거했습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15 [08:49]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