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푸틴 만난 폼페이오 “북한 문제에 같은 목표 공유”
 
오준   기사입력  2019/05/15 [08:50]

 

서울경제

 



러시아를 찾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난 뒤 “양국이 북한 문제에 대해 같은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 있는 푸틴 대통령의 여름 별장에서 2시간 가까이 진행된 만남 이후 기자들과 만나 “나는 우리(미국과 러시아)가 같은 목표를 공유하고 있다고 생각하며 우리가 협력(work together)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그(푸틴 대통령)는 미국이 리드할 것이라는 점을 이해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나는 우리가 협력할 지점들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면담은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말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정상회담을 연 지 3주 가까이 만에 이뤄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푸틴 대통령과 만나기에 앞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3시간여 회담에서 이란 핵 합의 무산 위기와 베네수엘라 정국 혼란, 시리아 내전, 한반도 비핵화 협상 등에 대해 논의했다.

다만 두 장관은 주요 이슈에 대해 이견을 보였다. 한반도 문제와 관련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중요성에, 라브로프 장관은 대북 안전보장 제공 필요성에 방점을 찍었다.

라브로프 장관은 기자회견 모두 발언을 통해 “러시아는 북미 대화 진전을 지지하며 이 대화를 지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최종적으로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견고한 체제를 구축하는 것을 지향해야 한다고 확신한다”면서 동시에 “북한 지도부는 비핵화 조치에 상응하는 자국에 대한 안전보장을 기대하고 있음을 언급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비핵화는 (북한만이 아닌) 한반도 전체를 범위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뒤이어 모두 발언에 나선 폼페이오 장관은 “나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가 이루어질 때까지 우리가 유엔 (대북)제재를 전적으로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한다”면서 “미국과 러시아 양국은 여러 생산적 방식으로 이 문제에 대해 아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미·러 양국이 (북한) 비핵화 목표에 동의했다”면서 “우리는 이에 대한 논의를 계속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뒤이어 이란 핵 합의 무산 위기와 관련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근본적으로 이란과의 전쟁을 추구하지 않는다”면서 하지만 “만일 미국의 이익이 공격받으면 적합한 방식으로 확실히 대응할 것이란 점을 이란 측에 명확히 했다”고 밝혔다. 이에 라브로프는 이란 위기가 전쟁 시나리오로 번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 “미국이 이란 억제를 위해 중동 지역으로 12만명의 병력을 파견할 계획을 하고 있다는 소문이 근거가 없는 것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베네수엘라 정국 혼란 사태에 대해서도 두 장관은 이견을 보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다른 나라가 베네수엘라 내정에 간섭하길 원치 않는다. 우리는 베네수엘라 국민이 민주주의를 획득하고 그것이 (니콜라스)마두로든 다른 사람이든 스스로 지도자를 선택하길 바란다”고 소개했다.

반면 라브로프는 “마두로 정권에 대한 미국 정부 대표들과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베네수엘라 야권 지도자) 등의 위협은 민주주의와 아무런 연관이 없다”고 지적했다.

연합신보 사회부 국장으로 다소 활용과
파이낸셜신문 - e중앙뉴스 논설위원으로 많은 작품 기고 하였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15 [08:50]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