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당진서 17개월 영아 숨진 채 발견…경찰, '아동학대' 의심
 
김석순   기사입력  2019/05/27 [07:58]

충남 당진에서 생후 17개월 영아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 중이다. 

24일 당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월 12일 당진시의 한 병원에서 생후 17개월 된 A 양이 숨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 양을 병원으로 데려온 어머니 B 씨(26)는 병원 관계자에게 “일을 하고 돌아와 보니 아이가 숨을 쉬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양의 몸에서 별다른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경찰은 A 양이 갈비뼈가 드러날 정도로 말랐고 왜소한 점을 수상하게 여겼다. 사망 당시 A 양의 몸무게는 6.2㎏으로 또래 영아 평균 몸무게 11㎏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경찰 조사 결과 A 양은 B 씨와 단둘이 당진의 한 원룸에서 살았고 B 씨는 A 양을 원룸에 혼자 두고 일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동 학대를 의심한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 양의 부검을 의뢰했고 최근 부검 결과를 통보받았다. 경찰은 부검 결과를 바탕으로 B 씨에 대해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부검 결과를 토대로 보강 수사 등을 거쳐 B 씨의 혐의 여부를 가릴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27 [07:58]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