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연의 단맛 ‘건포도’ 온가족 건강간식으로 딱!
 
오은서   기사입력  2019/06/26 [08:44]

 

동아일보

 


최근 들어 캘리포니아 레이즌(건포도)을 아이들의 간식으로 챙겨주는 부모가 부쩍 늘고 있다. 특히 레이즌은 어린아이들이 손으로 잡고 먹기에 부담스럽지 않은 작은 사이즈로 아이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을 만큼 충분히 달지만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과당이어서 엄마들이 안전하게 먹일 수 있다. 특히 쫄깃한 식감으로 아이들이 좋아하는 영양 간식이다.

레이즌은 서늘한 곳에서 밀봉된 상태로 보관하면 최장 15개월까지 품질을 유지할 수 있어 가정에서 상비해 두고 먹기 쉽다는 장점도 있다. 특히 화학 처리 없는 캘리포니아 레이즌은 풍부한 햇살만으로 건조해 온 가족이 안심하고 즐길 수 있다.

레이즌은 음식의 재료로 사용해 요리의 맛을 더할 수 있다. 양식뿐만 아니라 한식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되는 캘리포니아 레이즌의 은근한 단맛은 바닐라, 시나몬, 감귤류 과일과의 맛의 조화가 특히 뛰어나다.

레이즌을 럼이나 오렌지 주스에 절이면 촉촉하면서 쫄깃한 맛을 만들 수 있다. 이렇게 럼이나 오렌지 주스에 절인 레이즌은 크림치즈나 버터, 잼 등과 섞어 빵에 발라 먹으면 상큼한 맛과 은근한 단맛을 더해줘 훌륭한 간식이 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26 [08:44]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