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디즈니+’ 출사표에···글로벌 OTT 3강 구도 형성되나
 
오준   기사입력  2019/07/22 [09:13]

 

서울경제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시장이 기존 넷플릭스와 아마존비디오 등 2강 구도에 디즈니+가 도전하는 형국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강준석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22일 ‘디즈니+와 애플TV+ 진입 등에 따른 글로벌 OTT 시장 경쟁환경·사업전략 변화‘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최근 1년 사이 발표된 디즈니+와 애플 TV+ 등 초대형 OTT 서비스의 연속적인 시장 진입 계획으로 관련 시장 전반에서 △경쟁구도 △사업전략 △ 비즈니스 모델 △콘텐츠 제작과 수급 △미디어 이용행태 등 다양한 변화가 촉발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예상했다.

강 연구위원은 예상되는 3가지 시나리오를 제시하며 향후 글로벌 OTT 시장을 전망했다. 첫 번째 시나리오는 디즈니+가 충분한 가입자를 확보하지 못할 경우 넷플릭스와 아마존 비디오의 2강 구도가 이어지는 경우다. 다음으로 마블시리즈 등을 앞세운 디즈니+가 콘텐츠 경쟁력 우위를 활용해 기존 2강을 추월할 가능성도 있다고 예상했다. 마지막으로 기존 2강과 디즈니+와 애플TV+ 모두 결정적인 우위를 차지하지 못하는 다극화 체제가 형성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다수의 상위 사업자가 시장을 분점할 경우에도 OTT시장 규모가 전체적으로 확대된다면 기존 OTT사업자와 신규 사업자 모두에게 긍정적인 상황이 발생할 것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연합신보 사회부 국장으로 다소 활용과
파이낸셜신문 - e중앙뉴스 논설위원으로 많은 작품 기고 하였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22 [09:13]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