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첫 보급형 5G폰 '갤럭시A90' 9월 첫주 등판…90만원대(
 
서장훈   기사입력  2019/07/23 [09:04]

 

90만원대 유력…보급형이나 중가형은 아냐

성능은 프리미엄급…6.7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 장착

이로써 3분기까지 최대 6종 5G폰 출시될 듯

아시아경제

 

 

 삼성전자의 국내 최초 보급형 5G 스마트폰 '갤럭시A90 5G'가 9월 첫째주 출시된다. 3분기까지 최대 6종의 5G폰 출시가 유력해짐에 따라 5G 가입자가 연내 3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전자ㆍ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9월 첫째주 갤럭시A90 5G를 출시하기로 잠정 결정했다. 당초 8월 말이 유력했으나 하반기 플래그십폰 '갤럭시노트10'과의 출시일 차이를 늘리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갤럭시노트10은 20일부터 예약자 대상 선출시되며 일반 개통은 23일부터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A90 5G의 가격은 80만~90만원대가 유력하다. 갤럭시S10 5G(139만700원) 등 프리미엄 5G폰보다 저렴하나 갤럭시S10(105만6000원) 등 프리미엄 LTE폰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 수준이다. 보급형 5G폰이 중저가폰은 아니라는 뜻이다.

 

실제로 갤럭시A90 5G는 삼성전자의 중저가폰 브랜드 갤럭시A로 명명됐으나 성능만 놓고 보면 프리미엄폰 못지 않다. 갤럭시S10에 탑재된 퀄컴 스냅드래곤 855나 그에 준하는 엑시노스 모바일 프로세서를 장착할 전망이다. 또 갤럭시S10 5G와 같은 크기의 6.7인치 대화면과 후면 트리플 카메라를 품는다.

 

이로써 3분기까지 국내에서는 최대 6종의 5G폰이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10 5G 외 갤럭시노트10, 갤럭시A90, 갤럭시 폴드를 출시한다. LG전자도 V50 씽큐 외 100만원 이하 5G폰 을 준비 중이다. 단 갤럭시 폴드 출시가 미뤄지면 최대 5종으로 바뀔 수 있다.

 

지난 11일 기준 5G 가입자는 150만명을 돌파한 상태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상반기보다 두 배 많은 5G폰이 출시될 것"이라며 "특히 갤럭시노트10이 5G로만 출시되고 보급형 5G폰도 나오면서 연내 5G 가입자가 3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23 [09:04]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