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생충’ 개봉 53일만에 1000만 돌파
 
이은경   기사입력  2019/07/23 [09:09]

 

봉준호 감독 “넘치는 사랑 받아” / 佛·베트남 등 해외서도 흥행몰이

한국영화 사상 첫 칸국제영화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안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1000만 관객 고지를 넘어섰다.

22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기준 이 영화의 누적 관객 수는 1000만249명을 기록했다. 국내외 신작 공세에도 관객을 꾸준히 불러 모아 지난 5월30일 개봉한 지 53일 만에 1000만 영화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극한직업’과 ‘어벤져스: 엔드게임’, ‘알라딘’에 이어 네 번째다. 역대 한국영화로는 19번째, 외화를 포함하면 역대 26번째 1000만 영화다. 봉 감독은 ‘괴물’(2006)을 비롯해 두 편의 1000만 관객 영화를 보유하게 됐다. 봉 감독은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예상하지 못한 상황이라 무척 놀랐다”며 “관객들의 넘치는 큰 사랑을 개봉 이후 매일같이 받아왔다고 생각한다. 관객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밝혔다.

세계일보

지난 21일 올해 네 번째 1000만 영화에 등극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프랑스 포스터.


주연 기택을 열연한 배우 송강호도 “‘기생충’이란 영화가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건 관객분들의 한국영화에 대한 자긍심과 깊은 애정의 결과인 것 같다”며 “그래서 영광스럽다”고 입을 모았다.‘기생충’은 해외 한류 확산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프랑스와 베트남, 인도네시아, 호주, 뉴질랜드에서 현지 개봉한 역대 한국영화 흥행 1위 자리에 올랐다.

정도를 걷는 얼론인이 되겠습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23 [09:09]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