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신환, 최고위원회의 ‘불참’…“손학규 중대한 당헌·당규 위반”
 
서정태 기자   기사입력  2019/07/24 [09:36]

 

아시아경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4일 손학규 대표를 강하게 비판하며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손 대표는 자신이 제안해서 만든 혁신위의 결정사항에 불복하고 혁신위 재개를 방해하는 중대한 당헌·당규 위반을 범하고 있다”며 “당헌·당규의 셀프유권해석, 사당화, 독단적인 당 운영으로 인해 이미 추락할 대로 추락한 당대표의 권위와 리더십 또한 회복 불능의 상태에 접어들었다”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런 상황에서 손 대표가 당 정상화를 위해 가장 시급한 안건인 혁신안 의결은 또다시 회피하면서 기타 당무 안건들을 최고위원회의에 상정하는 것은 국민들 앞에서 고성을 주고받으며 쌈박질을 벌이는 추태를 또 다시 보이자는 것으로 밖에 해석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오 원내대표는 “더 이상 부끄러운 모습을 국민과 당원들께 보여드려서는 안 되겠다는 판단에 최고위원회의에 불참을 결정했다”며 “손 대표는 더 이상 사욕으로 당을 망가뜨리지 말고 당헌·당규에 따라 즉각 혁신위 결정에 승복하고 1차 혁신안을 최고위원회 안건으로 상정하여 당무를 정상화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내일 최근 당 상황에 대한 의견 수렴을 위해 '바른미래당 정상화를 위한 전현직 지역위원장 비상회의'를 의원회관에서 개최한다”며 “이날 회의에서 혁신위 재개 및 당 정상화를 위한 지역위원장들의 입장을 정리하고 이후 대응 방안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24 [09:36]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