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갤노트10+ 256GB 가장 인기…전작보다 호조"
 
서장훈   기사입력  2019/08/13 [09:00]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 시리즈 중에서 갤럭시노트10 플러스 256기가바이트(GB) 모델의 사전예약 판매량이 가장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온라인 스마트폰 유통업체 엠엔프라이즈는 13일 '갤럭시노트10 사전예약 판매 어떤 모델이 인기가 있을까?' 사전예약 결과 갤럭시노트10 플러스가 사전예약자 중 83%(갤럭시노트10 17%)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사전예약 결과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 플러스, 아우라 글로우 색상이 가장 많이 선택됐다. 갤럭시노트10 플러스는 6.8인치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와 4천300mAh 배터리 용량, 마이크로 SD 등을 지원한다. 또 사전예약자 중 30대가 전체 연령대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지디넷코리아

갤럭시노트10, 갤럭시노트10 플러스 (사진=씨넷)

 



전 모델 단말기 용량별로는 ▲갤럭시노트10의 256GB 모델이 17% ▲갤럭시노트10플러스 256GB가 48% ▲512GB 몰델이 35%였다.

가장 선호하는 색상은 기종별로 ▲갤럭시노트10 아우라 글로우(59%), 아우라 블랙(19%), 아우라 핑크(18%), 아우라 레드(4%) 순으로 나타났다. ▲갤럭시노트10 플러스 512GB는 아우라 글로우(75%) 월등히 많았고, 아우라 블랙 색상(25%)이 뒤를 이었다.

가장 인기 있는 모델인 ▲갤럭시노트10 플러스 256GB는 아우라 글로우(53%) 가장 많았으며, 아우라 화이트(18%), 아우라 블랙(17%) 순으로 나타났다.

또 갤럭시노트10 사전예약자 성별 비중은 남성 72% 여성 28%로 남성 비율이 높다. 연령 구성은 다양했다. 이중 가장 많은 나이대는 30대(42%)로 사전예약자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20대(29%), 40대(20%), 50대 이상(7%), 10대 이하(2%) 순으로 나타났다.

지디넷코리아

 



엠엔프라이스 관계자는 "갤럭시노트10 사전예약 판매는 전작 갤럭시노트9 보다 반응이 좋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갤럭시노트10은 상하좌우 베젤을 최소화한 인피니트-O 디스플레이 적용과 S펜 기능이 강화, 특히 갤노트10플러스는 45W 초고속 유선 충전 지원으로 인기가 좋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갤럭시노트10 언팩 이후(8월 8일~12일) 사전예약 기간 동안 사전예약자 8천39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갤럭시노트10 5G는 국내에서 이달 9일부터 19일까지 사전예약 판매되며, 23일 공식 출시된다. 갤럭시노트10 5G 256GB 모델은 124만8천500원이다. 갤럭시노트10 5G+는 139만7천원, 512GB 모델은 149만6천원이다. 이는 전작보다 10만원 가량 높아진 수준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13 [09:00]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