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바웃 타임' 감독 각본 '예스터데이' 9월18일 개봉…메인포스터 공개
 
오은서   기사입력  2019/08/20 [10:12]

 

헤럴드경제

영화 '예스터데이' 포스터


  '예스터데이'가 개봉일을 확정하고 메인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전격 공개했다.

영화 '예스터데이'는 비틀즈가 사라진 세상, 유일하게 그들의 음악을 기억하는 무명 뮤지션 잭에게 찾아온 인생을 뒤바꿀 선택을 그린 이야기.

이번에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는 남자 주인공 잭 말릭 역을 맡은 히메쉬 파텔과 그런 잭을 믿고 지지하는 친구인 앨리 역의 릴리 제임스가 나란히 앉아 있는 모습이 담겨 있으며, “비틀즈가 사라졌다?! 그럼 이 노래, 잠깐 빌려도 될까요?”라는 신선한 카피는 영화 속 비틀즈가 사라진 세상에서 펼쳐지는 기적 같은 절호의 기회와 선택의 갈림길 속 운명에 대한 이야기를 아우르는 궁금증을 자아내게 한다.

헤럴드경제


함께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이미 해외에서도 폭발적인 조회수를 기록한 이후 입소문을 타며 장기 흥행을 이어가면서 예고편 조회수가 더 올라가는 기현상을 낳은 화제의 영상이다. 이번 예고편에서는 비틀즈가 사라진 세상에서 유일하게 비틀즈를 기억하는 무명 뮤지션이 선사하는 새로운 느낌의 비틀즈 명곡들, 그리고 시간을 뛰어넘어 여전히 감동적인 가사들이 등장해 벌써부터 가을 영화를 기다리는 관객들을 설레게 한다.

전세계에서 '어바웃 타임'을 뛰어넘는 장기 흥행 신드롬을 일으킨 '예스터데이'는 영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감독이자 아카데미 수상에 빛나는 '슬럼독 밀리어네어'의 대니 보일 감독과 '어바웃 타임' 각본 및 감독을 맡은 리차드 커티스가 조우해 탄생시킨 웰메이드 작품이다. 더불어 '예스터데이'에는 비틀즈의 수많은 명곡들이 등장, 비틀즈 음악 최다 OST로 수록돼 개봉 전부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와 함께 영화 속 주인공으로는 어마어마한 오디션 경쟁률을 뚫고 비틀즈의 음악을 유일하게 기억하는 무명 뮤지션인 잭 말릭으로 캐스팅된 1990년생 히메쉬 파텔, 영국의 신데렐라인 릴리 제임스가 로드 매니저로, 세계적인 천재 뮤지션 에드 시런이 특별 출연해 환상의 케미스트리를 만들어 낸다. 이처럼 '예스터데이'는 비틀즈에 관한 이야기가 아닌 비틀즈의 음악을 통해 기적 같은 기회를 만나 인생의 반전이 찾아오면서 벌어지는 예측불허 상황을 그리고 있을 뿐 아니라, 캐스팅마저 반전 그 이상의 열연으로 뜨거운 호평과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북미 및 영국 그리고 전세계에서 먼저 '어바웃 타임'을 뛰어넘는 흥행과 입소문 포텐을 터트린 화제의 '예스터데이'는 오는 9월 18일 대한민국에서 개봉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0 [10:12]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