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韓 지소미아 종료"…일본·미국 등 주요 언론 긴급 보도
 
오준   기사입력  2019/08/23 [08:21]

 

서방 외신, 한일관계·한미일 3각 안보협력 파장 주시 日방위성 간부 “믿을 수 없다”…아베 총리는 ‘묵묵부답’

청와대가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서방 주요 외신들은 앞다퉈 이를 긴급 보도하며 한·미·일 3각 안보 협력에 균열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로이터통신은 22일(현지시간)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전하면서 이번 결정이 한일 양국 간의 역사와 무역 분쟁을 추가로 확대하고 북한과 중국에 맞서 아시아 동맹 간 안보협력을 중시하는 미국이 한국 정부의 이번 결정에 유감을 표시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서방의 한 국방 관계자는 "정보 공유는 제한적인 경우가 많지만 그럼에도 북한의 위협에 맞서기 위해 중요한 협력 분야"라고 밝혔다.

AP통신도 관련 소식을 긴급 뉴스로 전하며 한국이 '아시아 이웃'과의 무역 분쟁 가운데 일본과의 정보 공유 협정을 취소했다고 전했다.

특히 외신들은 이번 결정이 미칠 외교적 파장에 주목했다.

로이터통신은 "한국의 이번 결정은 미국에 낭패감을 불러올 것"이라면서 "지소미아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막아내려는 노력에 중요했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 통신도 지소미아 파기에 따른 여파는 아직 알 수 없지만 미국 정부가 동맹국들로부터 지역안보 협력을 이끌어내기 위해 마주해야 할 장애물을 보여준다고 내다봤다.

AP통신 역시 이번 결정으로 지역 내에서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인 한국과 일본의 긴장 관계가 더욱 악화할 것이라면서 특히 이번 결정으로 한국과 일본과의 3각 안보 협력 강화를 위한 미국의 노력이 차질을 빚을 것이라고 평하기도 했다.

미국의 주요 신문도 잇따라 지소미아 종료 소식을 주요 뉴스로 전하며 미국 동맹국들의 갈등이 고조되면 자국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에 주목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 정부가 북한에 관한 동맹국 간의 정보 공유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점에서 한국의 이번 결정이 분명히 미국에 걱정거리를 주게 된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욕타임스(NYT)도 "지소미아는 미국이 북한의 미사일 활동을 긴밀히 추적하기 위해 일정 부분 밀어붙여 성사된 협의"라며 "이러한 한국의 행보가 미국을 놀라게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결정은 한일 간 긴장 수위가 극적으로 고조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동시에, 이 지역에서 미국의 존재감이 얼마나 줄어드는지를 보여주는 증거라고 전망했다.

아주경제

청, '지소미아 종료 결정'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이 22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 브리핑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김 1차장은 "정부는 한일 간 '군사비밀정보의 보호에 관한 협정'(GSOMIA)을 종료하기로 결정했으며 협정의 근거에 따라 연장 통보시한 내에 외교 경로를 통하여 일본 정부에 이를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본 언론들도 관련 소식을 긴급 타전했다.

아사히신문은 "미국 측은 지소미아를 종료할 경우 한일 관계 악화는 물론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문제 등을 둘러싼 한미일 협력에도 악영향을 줄 우려가 있다며 (지소미아) 연장을 요청했다"며 "일본은 연장을 원했지만 한국이 파기를 결정함으로써 협정이 종료됐다"고 전했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이번 조치로 한일 간 대립은 안보 분야에도 영향을 미치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 방송에 따르면 일본 고위 당국자는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에 미치는 영향은 그리 없을 것"이라며 "미일 간 안보 협력은 견고하게 유지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일본 방위성 간부는 "믿을 수 없다. 한국은 도대체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 일본 정부도 앞으로 대응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한국 정부의 발표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응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NHK는 전했다.

앞서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는 한일 간 지소미아를 종료하기로 결정했으며 협정의 근거에 따라 연장 통보시한 내에 외교 경로를 통하여 일본 정부에 이를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신보 사회부 국장으로 다소 활용과
파이낸셜신문 - e중앙뉴스 논설위원으로 많은 작품 기고 하였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3 [08:21]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