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래원X공효진 '가장 보통의 연애', 올 10월 개봉..현실 연애 끝판왕
 
서장훈   기사입력  2019/08/23 [08:27]

       

OSEN

영화 포스터

 


 김래원과 공효진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감독 김한결, 제공배급 NEW, 제작 영화사 집)가 10월 초 개봉을 확정 짓고, 배우들의 매력 넘치는 케미스트리와 공감 가는 캐릭터를 담아낸 1차 포스터와 1차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자친구에 미련을 못 버린 재훈(김래원 분)과 전 남자친구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23일 공개된 1차 포스터는 까칠한 후회남 재훈 역의 김래원과 돌직구 현실파 선영 역 공효진의 감각적이고 세련된 비주얼로 눈길을 끈다. 헤어진 전 여자친구를 잊지 못한 채 미련에 허우적대는 재훈과 사랑에 환상이라곤 없는 선영의 매력 넘치는 모습을 담은 이번 포스터는 극과 극의 두 남녀가 만들어낼 가장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에 호기심을 자아낸다.

OSEN

영화 포스터


여기에 재훈의 “나만 어려운 거니?”와 선영의 “너랑 하면 다를까?”라는 카피는 사랑을 해본 모두의 연애 심리를 자극하며 이들이 그려낼 솔직하고 거침없는 이야기를 궁금하게 한다. 특히 오랜만에 로맨스 장르로 복귀한 김래원과 믿고 보는 로코퀸 공효진은 탄탄한 연기력을 통해 완벽한 호흡을 완성, 새로운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한다.

이어 공개된 1차 예고편은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미련을 버리지 못한 채 카톡을 보내는 재훈의 모습으로 시작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정작 다음 날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고 후회만 하는 ‘재훈’은 이별을 한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법한 웃픈 모습으로 공감을 자아낸다.

이어 출근 첫날부터 반말로 인사하는 재훈에게 똑같이 응수하는 선영의 모습은 예상치 못한 웃음을 선사하고, 직장까지 찾아온 전 남자친구에게 거침없이 돌직구를 날리는 선영의 모습은 쿨하고 당당한 캐릭터를 예고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OSEN

영화 포스터


이렇듯 이제 막 서로 다른 이별을 한 재훈과 선영, 극과 극의 스타일만큼 끊임없이 부딪히는 두 남녀의 모습은 ‘나에게는 특별한? 남보기엔 유별난!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라는 카피와 어우러져 이들이 그려낼 로맨스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넌 진심으로 누구 좋아해 본 적 없지?”라는 재훈의 질문에 “난 보통이었다고 생각하는데?”라고 답하는 선영의 대사를 끝으로 김래원과 공효진의 매력 넘치는 케미스트리에 기대감을 높이는 1차 예고편을 공개한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올 가을, 사랑과 이별에 대한 가장 솔직한 이야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연애를 해본 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이야기와 현실적인 캐릭터, 생생하게 표현된 대사로 유쾌한 재미를 선사할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오는 10월 초 개봉 예정이다./ watch@osen.co.kr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3 [08:2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