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KT, 17년된 낡은 아파트에도 '스마트홈' 구축
 
서장훈   기사입력  2019/08/26 [09:27]

 

'스마트홈3.0' 개별 가정 넘어 공동주택단지 스마트홈 플랫폼으로

신축 전유물이던 스마트홈, 기축 건물서도 이용

주차위치 확인, 공용시설 예약에 이웃간 소통 서비스가지

연말까지 세탁, 세차 등 각종 O2O 서비스 연계

아시아경제

SK텔레콤은 ‘스마트홈 3.0’을 통해 주거공간 내 각종 사물인터넷(IoT) 기기들을 앱으로 제어는 물론, 입주민의 생활 편의까지 제고하는 ‘공동주택단지 플랫폼’으로 확대·개편한다고 26일 밝혔다.

 

 

 SK텔레콤이 집에서 조명, 가전기기 등을 앱으로 제어하던 기존 스마트홈 개념을 확장해 아파트 전체 입주민들의 생활 편의까지 제공하는 '공동주택단지 플랫폼'으로 확대한다. 특히 신축 아파트 외 기존 아파트에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 5G 시대를 맞은 새 주거문화 확산도 기대된다.

 

SK텔레콤은 26일 기존 스마트홈 서비스를 공동주택단지로 확대한 '스마트홈 3.0'을 선보였다. 개별 가정에서 이용하던 스마트홈을 아파트, 빌라 등 단지 전체로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그동안 SK텔레콤이 선보인 각종 사물인터넷(IoT) 기기의 모니터링 원격제어는 물론 ▲공동 현관문 자동 출입 ▲주차위치 확인 ▲무인택배 도착 알림 ▲단지 내 투표 ▲공용시설 예약 등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 공동주택 모든 시설에 접근

스마트홈 3.0이 적용된 공동주택 단지는 입주민들의 편의를 극대화 시켜준다. 스마트폰을 갖고 출입문에 다가서면 문이 자동으로 열리고 1층으로 엘리베이터가 호출된다. 앱에서 방문 차량 번호를 등록하면 자동으로 출입 차단기가 개방돼 방문객 확인 절차도 간소화된다.

 

주차해 놓은 차 위에 전화번호를 적어 놓을 필요도 없다. 입주민들 끼리 차주 연락처를 조회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외 택배 도착, 에너지 원격검침도 가능해 검침원들이 집을 방문하거나 직접 사용량을 확인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줄였다. 단지 내 헬스장, 골프연습장 등의 공용 시설도 스마트폰으로 예약할 수 있다. 아이들의 놀이터 친구를 매칭해 주거나 단지 소모임, 이웃간 재능 공유, 카풀 모집 등 실생활에 유용한 커뮤니티 기능도 갖췄다.


낡은 아파트·오피스텔에도 적용

유선 네트워크를 최소화해 낡은 아파트, 오피스텔에도 쉽게 적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광주 ‘효천씨티 프라디움’, 파주 ‘월드타워 월드스테이 8차 오피스텔’, 하남 미사 ‘우성 르보아 파크‘ 등 신축 단지는 물론, 17년차 기축 건물인 서울 도봉구 ‘삼성 래미안 아파트’에 스마트홈 3.0을 적용 완료했다.

 

SK텔레콤은 연말까지 '스마트홈3.0'에 ▲세탁, 세차 등 지역 별 O2O 서비스 ▲주변 상권정보를 연계한 커머스 서비스 ▲AI 스피커 누구(NUGU)와 연계한 다양한 시나리오 서비스 확대 등을 적용할 예정이다. 다양한 지역밀착형 중소업체와의 협업도 기대된다.

 

홍승진 SK텔레콤 AI홈유닛장은 "지난 2년간 스마트홈을 통해 약 100만개의 기기, 10만 세대 아파트에 서비스를 제공해 오며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왔다"며 "스마트홈3.0은 이런 고객의 요구사항을 집대성한 결과물로 향후 다양한 생활형 서비스를 연계해 대한민국 대표 공동주택 플랫폼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6 [09:27]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