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병원 농협회장, "돼지열병 차단에 2000억 편성, 가용 자원 총동원
 
김동수   기사입력  2019/10/09 [08:29]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8일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을 위해 특별방역예산 2000억 원을 편성했으며 이용 가능한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 감사에 참석해 농협은 정부,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24시간 이동통제 초소를 운영하고 농장 출입을 통제하고 있으며, 중점관리지역 내 양돈농가는 매일 2회씩 소독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 발생한 태풍 3건의 피해 복구를 위해선 "긴급 무이자 자금을 5800억 원 규모로 조성해 낙과를 가공용으로 수매하고 계통 매장을 통해 팔아주는 운동을 전개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또 "손해평가조사 요원을 사전에 대기 시켜 피해가 발생한 즉시 조사를 진행하고 보험금의 50%를 우선 지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회장은 전체 농가의 40%를 차지하는 쌀 농가의 소득 증대를 위해 농협이 쌀 가격 지지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농협은 올해 생산되는 추곡 가격 지지를 위해 약 1조9000억 원을 지원해 163만t을 매입할 계획이다. 지난달 10일에는 지역 농·축협 상호금융을 통해 3000억 원 규모의 예산을 조기 지원한 바 있다.

김 회장은 "농업인은 자연재해, 가축 질병과 농산물 가격 하락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300만 농업인의 안정적인 농가 소득을 위해 공익형 직불제를 도입하고 충분한 예산을 확보해 준다면 농업인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지원을 요청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09 [08:29]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