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웨이브, 해외 스트리밍 ‘웨이브고’ 출시...동남아 7개국 서비스
 
서장훈   기사입력  2019/10/21 [09:42]

 해외여행 시에도 국내 방송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스트리밍 서비스가 출시됐다.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플랫폼 ‘웨이브’는 동남아시아 7개국에서 모바일 스트리밍이 가능한 ‘웨이브고(wavve go)’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조선비즈

웨이브가 해외 스트리밍 서비스를 출시했다. /콘텐츠웨이브

 



웨이브는 지난 9월 출범 직후, 싱가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라오스, 태국 등 7개 국가에서 현지 테스트를 진행하며 ‘웨이브고’ 서비스를 준비해왔다.

유료이용자는 기존 사용중인 웨이브 앱을 해외에서 실행, 지상파방송 및 종편 콘텐츠를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다. 국내에서 설치한 스마트폰, 태블릿 앱에만 허용된다. PC 등 기타기기는 지원하지 않는다. 한번에 최대 7일 간 이용 가능하다.

웨이브고 이외에 기존 콘텐츠 무제한 다운로드 기능도 여행 시 유용하게 쓸 수 있다.

웨이브 이용자들이 국내에서 개인 모바일 기기에 콘텐츠를 저장하면 비행기에서도, 해외 여행 시에도 오프라인 환경에서 자유롭게 이용 가능하다.
웨이브는 국내 가입자에 대한 해외 시청 지원을 시작으로 현지 교민 대상 서비스, 해외 직접 진출 등 단계별로 글로벌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조휘열 콘텐츠웨이브 플랫폼기술본부장은 "웨이브고는 본격적인 글로벌 진출에 앞서 유료이용자 대상 서비스 지역 범위를 확대하는 의미가 있다"면서 "이용자 호응도에 따라 콘텐츠와 대상 국가를 점차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21 [09:42]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