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월호 특별수사단' 주중 출범…임관혁 단장 첫 출근
 
김동수   기사입력  2019/11/07 [09:00]

 '세월호 재수사' 특수단 이르면 오늘 설치
단장엔 '특수통' 임관혁 안산지청장 임명
'DVR 조작·구조 지연' 등 의혹 전반 수사

▲     © 국민정책평가신문

'세월호 참사'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재수사하는 검찰 내 특별수사단이 이번 주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특수단은 단원 구성과 사무실 준비 등 막바지 준비를 하고 있다.

7일 검찰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특수단)' 단장을 맡은 임관혁(53·사법연수원 26기) 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은 이날 오전 특수단 사무실이 꾸려질 서울고검으로 출근할 예정이다.

특수단에 파견돼 재수사를 하게 될 검사와 수사관 등 인선 작업은 진행 중이다. 임 단장을 비롯해 부장검사 2명과 검사 5~6명 등 10명 안팎의 검사로 꾸려질 예정이다. 전날에는 사무실로 사용될 서울고검 청사 12층에 업무용 PC 등을 설치하는 작업이 이뤄졌다.

임 단장은 "그동안의 수사와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 기록 등을 검토해 수사 방향을 설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 지시로 출범하게 된 특수단은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의 지휘를 받게 된다. 특수단은 세월호 참사 사건의 구조 및 수색 과정과 이후 조사·수사 내용 및 의혹 등에 관해 전반적으로 살펴보게 된다. 

앞서 특조위는 지난 4월 세월호 폐쇄회로(CC)TV 영상녹화장치(DVR)가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해군·해양경찰청 등 관련자들의 증거인멸 및 직권남용 등 혐의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요청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를 형사2부에 배당한 바 있으며, 특수단은 이 사건을 넘겨받아 들여다볼 방침이다. 

이와 함께 특조위가 지난달 31일 세월호 참사 당시 해경이 응급조치가 필요한 환자를 발견하고도 해상에서 약 5시간을 허비했다고 발표한 조사 결과도 수사 대상으로 거론된다. 특조위는 이러한 조사 결과에 대해 조만간 수사의뢰를 하거나 고발할 방침이다.

4·16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가 오는 15일 고소·고발을 예고한 박근혜 정부 및 현장 구조 관계자 등 122명 관련 수사도 특수단이 맡을 가능성이 있다.

가족협의회는 지난 2일 '국민 고소·고발인 대회'를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김기춘 전 비서실장·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당시 법무부 장관) 등 박근혜 정부 관료 9명 ▲김석균 전 해경청장 등 구조 관계자 등 29명 ▲1기 특조위 관계자 등 29명 등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07 [09:00]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