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교안·유승민, '보수 재건' 위해 통화…'朴 탄핵' 두고는 이견
 
서장훈   기사입력  2019/11/08 [07:35]

 황교안·유승민, 보수 재건 위한 창구 만드는 데 합의
유승민 "朴 탄핵 묻고 가잔 이야기 전혀 없었다" 일축

▲     © 국민정책평가신문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 대통합'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가운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 행동(변혁)'의 유승민 대표가 7일 통화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유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오늘 오전 황 대표와 전화통화를 했으며, 보수 재건을 위한 대화 창구를 만들자고 이야기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다만 유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문제를 통합 논의에서 제외하자는 데 합의를 이뤘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탄핵을 묻고 가자' '의제에서 탄핵문제는 빼겠다'는 이야기는 전혀 없었음을 분명히 한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오늘 통화는 공개하지 않기로 약속했다"며 두 사람의 통화 사실이 공개된 데 유감을 표했다.  

앞서 SBS는 두 사람이 보수 대통합 논의를 위해 이날 전화통화했다는 사실을 보도하면서 통합 논의의 쟁점인 박 전 대통령 탄핵 문제는 의제에서 제외시키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08 [07:35]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