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 정식 개관…"다양한 화석 전시"
 
이은경   기사입력  2019/11/19 [10:38]

 진주시, 화석문화재 보존과 교육·홍보 통해 관광자원화 박차

▲     © 국민정책평가신문

경남 진주혁신도시와 정촌일반산업단지 조성과정에서 발견된 다양한 공룡발자국을 전시한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이 문을 열었다.

진주시는 19일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 개관식을 갖고 정식 개관했다고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534호 ‘진주 호탄동 익룡·새·공룡 발자국 화석산지’에 건립된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은 사업비 70억1500만원을 들여 지난 2016년 10월 착공해 2018년 2월에 1997㎡ 규모로 건립됐다.

시는 1여년에 걸쳐 전시환경 및 안전한 관람을 위한 시설물 보완을 완료하고 정식 개관하게됐다. 

이날 개관식에서는 이남두 경남개발공사 사장에게 감사패가, 시공사 등 전시관 건립에 기여한 유공자들에게 표창패가 수여됐다. 
전시관 구성을 보면 제1전시실(진주화석관), 제2전시실(진주익룡관), 교육·영상관, 수장고, 보호각 2동, 카페테리아로 되어있으며 2개의 전시실에는 도마뱀 발자국  화석, 1cm 랩터(raptors) 공룡 발자국 화석, 개구리 발자국 화석 등 세계적인 화석들이 전시돼 있다. 

특히 전시관에는 익룡발자국 2100여점, 새발자국 500점, 공룡발자국 200점 등 총 2800여점을 전시하고 있다. 

또한 교육·영상관에서는 우리나라 천연기념물 화석산지 홍보 영상, ‘진주화석에서  되살아난 한반도의 공룡’ 등 공룡 관련 영상 등을 상영하고 어린이 학예사 양성 등을 위한 교육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뿐만 아니라 관람객들의 편의를 위한 북카페와 진주시니어클럽에서 운영하는 카페테리아가 마련돼 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향후 토지매입을 통한 주차장 확충, 공룡을 주제로 한 전시 기획전, 화석 기반의 증강현실 게임 개발, 천연기념물 화석산지 및 박물관 연계를 통한 문화기행 등 진주만의 차별화된 교육·문화·관광콘텐츠로 개발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10월 축제를 앞두고 지난 9월27일부터 임시 개방해 현재까지 7000여명의 관람객이 전시관을 다녀갔고 동절기는 오전10시부터 오후5시까지, 그 외 기간은 오전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월요일은 휴관한다. 

 

정도를 걷는 얼론인이 되겠습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19 [10:38]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