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원봉사자 78% "국가공인 자격증 도입 필요하다"
 
서장훈   기사입력  2019/12/03 [08:32]

 

▲     © 국민정책평가신문

자원봉사관리자 10명 중 8명이 국가공인 자격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행정안전부가 상명대 산학협력단(단장 이금룡)에 의뢰한 '자원봉사관리자 민간자격증 국가공인 로드맵 연구용역'에 따르면 응답자의 78%가 '국가공인 민간자격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 10월 14일부터 25일까지 2주간 자원봉사활동 현장에서 근무 중인 자원봉사자 122명(남성 32명, 여성 9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한 결과다.  

조사 대상자의 평균 연령은 39.9세이고 자원봉사 경력은 7.0년이었다. 현재 직위는 전체의 59.8%(73명)가 일반 직원이었고 중간관리자(36.9%·45명)와 기관장(3.3%·4명)도 설문에 참여했다.   

국가공인 자격제도는 정부가 민간 자격에 대한 신뢰를 확보하고 사회적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자격정책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자격증을 공인하는 것이다.

자격이 필요한 직무 유형별로는 자원봉사센터 소속 자원봉사자를 꼽은 비율이 86.9%로 가장 높았다.  

복지관·사회복지시설 등 사회복지기관 소속 81.1%, 학교·병원·기업 소속 79.5%, 민간 자원봉사단체 소속 68.0%, 지역공동체 활동가 63.9% 순이었다.  

국가공인 자격제도가 필요한 이유로는 '자원봉사 관련기관의 인력 선발 및 승진 기준으로 활용'(46명·48.4%)을 1순위로 지목했다.  

'자원봉사자의 사회적 공신력 확보'(22명·23.2%), '자원봉사자의 전문성 강화'(19명·20.0%), '자원봉사 인프라 및 인적자원 육성'(5명·5.3%) 등이 뒤를 이었다.

또 국가공인 자격제도를 '신규 직원 채용'(41.4%)과 '자격증 보수 교육'(30.3%)에 활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승진 시 반영'을 제시한 응답자도 10.1%나 됐다.

응답자들은 업무 중요도와 빈도가 모두 높은 작업으로 ▲프로그램 컨텐츠 개발 및 실행·평가 ▲자원봉사자 모집 및 배치 ▲자원봉사자 교육훈련의 계획 및 실행 ▲자원봉사 위험·안전관리 및 동기부여(보상) ▲조직 예·결산 관리 등을 꼽았다.

행안부는 자원봉사 참여문화 확산을 위해 '제3차 자원봉사진흥 국가기본계획'(2018~2022)에 따라 국가공인 자격제도 도입을 위한 교육교재 개발·집필과 국가공인 민간자격증 추진위원회 구성 등을 추진 중이다.  

전국 자원봉사센터를 민영화해 민간 중심 자율적 추진기반을 구축하고, 자원봉사활동의 체계적 지원을 위한 전국 단위 기구 설립도 검토하고 있다.

행안부에 따르면 자원봉사자로 등록된 인원은 지난해 말 기준 1283만1501명이다. 이중 지난 한해 1회 이상 자원봉사에 참여한 활동 인원은 429만1015명(33.4%)에 그친다.

조사책임자인 이 단장은 연구용역 보고서를 통해 "시민의 자원봉사 참여 확대와 질 관리의 고도화를 고려할 때 향후 자원봉사관리자의 인적 자원이 중요해질 것"이라며 "국가공인 민간자격증 도입과 안정적·체계적인 관리운영을 통해 향후 국가자격증 제도로 전환하는 발판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유엔은 자원봉사자에게 경의를 표하고 자원봉사 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1985년 '자원봉사자의 날'을 제정하고 매년 12월 5일에 기념한다. 우리나라는 2005년 제정한 '자원봉사활동 기본법'에 따라 같은 날 자원봉사자의 날로 지정하고 이날부터 1주간 자원봉사 주간을 운영해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03 [08:32]  최종편집: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