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올해 한국관광을 빛낸 별은…낙안읍성·엑소
 
이은경   기사입력  2019/12/11 [09:25]

 

▲     © 국민정책평가신문

올해 한국관광을 빛낸 관광자원으로 낙안읍성·태화강 등 7개 관광자원이 선정됐다. 방송 프로그램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와 엑소(EXO)도 수상자에 포함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0일 오후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019 한국관광의 별 시상식'을 개최한다.

'한국관광의 별'은 한 해 동안 한국관광 발전에 기여한 우수한 관광자원을 발굴하고 알리기 위해 2010년부터 선정된 상이다. 올해에는 기존 분야·부문별 시상 대신 본상과 특별상 시상체계로 개편해 7개 관광자원을 선정했다.

본상 수상대상으로는 ▲낙안읍성(전남 순천시) ▲태화강 국가정원(울산 중구) ▲만천하 스카이워크 테마파크(충북 단양군) ▲정남진 편백숲 우드랜드(전남 장흥군) 등이 뽑혔다. 

순천 낙안읍성은 조선판 계획도시로 국내 최초로 성과 마을이 함께 사적(제302호)으로 지정된 곳이다. 성, 동헌, 객사, 장터, 초가가 원형대로 잘 보존돼있으며 문화유산 본래의 매력을 잘 보존하고 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은 2000년대 초 오염이 심했던 태화강을 복원하고 주거지역으로 개발하려던 18만 6000㎡의 토지를 환원해 2004∼2010년 조성한 곳이다. 자연자원과 정원을 연계한 가치를 인정받아 올해 7월 제2호 국가정원으로 지정됐다. 입지 제약을 역으로 활용해 새로운 매력을 창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단양 만천하 스카이워크는 남한강을 아래로 내려다보는 유리다리와 전망대, 120m 높이부터 980m 구간을 쇠줄에 의지해 날아가는 짚와이어, 최대 시속 40㎞로 외딴 숲속 길을 가로지르는 모노레일 알파인 코스터, 남한강 절벽을 따라 걷는 단양강잔도로 이뤄져있다. 2017년 개장 이후 200만명이 방문하는 등 지역 광관명소로 자리매김한 점에서 수상하게 됐다. 

정도를 걷는 얼론인이 되겠습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11 [09:25]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