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폼페이오 오늘 회담…올해 첫 방위비 협상도 시작

서정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07:53]

강경화-폼페이오 오늘 회담…올해 첫 방위비 협상도 시작

서정태 기자 | 입력 : 2020/01/14 [07:53]

 호르무즈 참여, 북한 문제 등 현안 논의
日 모테기도 방미…한일회담 성사 주목
6차 방위비 분담금 회의 워싱턴D.C 진행

  © 국민정책평가신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을 만나 한반도 문제 등을 놓고 논의한다.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미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해 3월 미국 워싱턴D.C 이후 9개월 만으로, 두 장관은 한반도 비핵화와 중동 정세 문제 등을 놓고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앞서 강 장관은 지난 13일 인천국제공항 출국길에서 만난 취재진에게 "폼페이오 장관과 만난 지 꽤 오래됐다. 현안 얘기할 게 많다"며 "북한 문제나 양자 현안, 최근 중동 정세 등에서 포괄적 협의가 이뤄질 것 같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중동 내 긴장이 고조되면서 미국이 호르무즈 해협 호위에 한국도 참여해달라고 강하게 요청한 만큼 관련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강 장관은 "(호르무즈 호위 참여) 문제에 대해선 정부에서 검토 중이다. 미 측의 지금 생각을 들어보고, 이번에 나눈 얘기가 (정부 결정에) 참고가 될 것이다"라며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방미 중인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의 양자 회담 및 3국 회의 성사 여부도 주목된다. 모테기 외무상은 지난 13일 미국으로 출국했으며, 폼페이오 장관과 회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일회담 성사 시 강제징용 관련 논의도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제징용 피해자 측이 제안한 공동협의체 협의 여부에 대해 강 장관은 "지난해 말 정상회담에서 공유된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할 것"이라며 "다양한 목소리를 들으며 한일 간 협의를 계속하겠다"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