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도해경, 여서도 인근해상 139톤 어선 작업중 다친 선원 긴급이송
- 그물 작업중 끊어진 와이어에 가슴 맞어 통증 호소-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20/02/13 [09:17]

 

 

[국민정책평가신문=윤진성 기자]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13일 새벽 여서도 인근해상 어선에서 작업중 다친 선원을 긴급이송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13일 새벽 00시 30분경 여서도 남동쪽 45km 해상 A호(저인망, 139톤)에서 작업중이던 선원 B씨(48세, 남)가 끊어진 와이어에 오른쪽 가슴을 충격당해 가슴통증을 호소하고 거동이 불가하여 선장C씨가 새벽 2시 39분경 완도해경 상황실로 긴급이송 요청하였다.


이에 완도해경은 경비함정을 급파, 신고접수 35분만에 현장에 도착하여 경비함 고속단정을 이용, 환자를 탑승시키고 경비정과 릴레이 호송하여 새벽 5시 33분경 해경 전용부두로 안전하게 입항하여 119에 인계하였다.


현재 환자는 고관절이 골절되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목포소재병원에서 치료중에 있다.
완도해경관계자는 “목격자를 대상으로 조사예정이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13 [09:17]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