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엉뚱한 사람 전파자 지목…선 넘는 '코로나19 허위정보'
 
김석순   기사입력  2020/02/21 [10:12]

 허위조작 정보·개인정보 유포 49명 검거
대구·경북 내 감염자 급증에 지라시 확산
'31번 확진자'라며 중년여성 사진 돌기도
경찰 "대구‧경북 집중 모니터…엄정대응"

  © 국민정책평가신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급속히 번지면서 '가짜뉴스'도 덩달아 창궐하고 있다. 허위조작정보 및 개인정보 유포 혐의로 이미 수십명이 검거된 상황에서, 대구·경북(TK) 지역에서 추가 확진자가 속속 나오면서 가짜뉴스도 더욱 기승을 부리게 될지 우려가 고조된다.

21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까지 허위조작정보 유포 50건과 개인정보 유포 13건 등 모두 63건을 수사, 그 중 36건에 대해 49명을 검거했다. 허위조작정보 유포가 26건, 개인정보 유포 10건이다. 

경찰에 따르면 검거된 36건 중 지역의 온라인 맘카페 등을 통해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유포된 사례가 10건으로 나타났다. 공무원 등 업무 관련자가 내부 보고서를 촬영해 사진을 유출한 것도 8건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시점에서 우려가 커지는 지점은 지난 18일 이후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이다. 사건이 커질수록 관련된 허위사실이나 개인정보가 퍼질 가능성도 올라기 때문이다. 

실제로 전날 SNS와 메신저를 중심으로 백화점과 마트, 일식집, 헬스장 등을 거쳤다는 47번째 확진자의 동선이 빠르게 퍼지기도 했다. 하지만 경찰은 "이 정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31번 확진자라는 한 중년 여성의 사진이 인터넷에 나돌기도 했다. 31번 확진자는 의사의 코로나19 검사 권유를 거부하고 신천지 예배 등 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져 대중의 공분을 사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해당 사진의 주인공은 31번 확진자와 무관한 사람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9일에는 31번 확진자가 퇴원을 요구하고 간호사와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는 내용의 가짜뉴스가 전파되기도 했다. 같은날 확산한 코로나19 피싱을 당했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도 거짓으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허위사실 및 개인정보 유포는 정보통신망법상 사실적시 명예훼손·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불안감 조성, 전기통신기본법상 이익 목적 허위통신, 형법상 사실적시 명예훼손·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업무방해·공무상 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상 개인정보 유출 등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경찰은 "확인되지 않은 가짜뉴스는 최초 생산자 뿐 아니라 중간 유포자까지 추적·검거해 엄정대응할 것"이라며 "심각한 국민불안과 사회 혼란을 야기할 수 있으니, 확산 방지에 각별한 유의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며칠 사이 감염자가 급증한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서는 허위조작정보 등을 집중 모니터링해 생산·유통 경로를 내사·수사 중"이라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삭제·차단 요청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21 [10:12]   ⓒ 정책평가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