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남기 "소상공인 임대료 지원 검토…경기 대책 내주 발표"
 
김용진   기사입력  2020/02/21 [10:26]

 "G20 때 한국 코로나19 사태 자세히 설명할 것"
추경 여부 즉답 피해…"해당 사업과 정책 중요"

  © 국민정책평가신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소상공인 임대료를 정부가 어떤 형태로 지원해줄 수 있는지 등을 포함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제1차 준비위원회' 회의 후 취재진과 만나 "생산·소비·투자 등 내수와 수출을 진작할 수 있는 대책들을 다음 주 후반부에 발표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어떤 사업이 현장에서 피해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정책이고 사업인지, 최근 경기 흐름을 잘 살려 나갈 수 있는 구체적인 정책 사업이 무엇인지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일 중요한 것은 현장에 도움이 되는 것"이라며 "대통령도 말씀하셨듯이 소상공인 임대료 지원과 관련해서 정부가 어떤 형태로 지원해줄지 여러 가지 방안을 포함해서 검토 중"이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와 관련해 "세계 경제 세션에서 한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대응과 상황을 자세히 설명하겠다"며 "신속하고 선제적으로 하는 내용, 국제사회의 거시 경제 정책의 공조가 중요하다는 얘기를 발표에 포함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도 올해 가장 긴박하고 불확실한 세계 경제 리스크 요인이 코로나19 대응이라고 얘기했고 G20 재무장관회의에서도 이에 대한 얘기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G20에서 공동선언문이 채택되는데 여기에도 코로나19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공조해야 한다는 내용이 들어가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추가경정예산(추경)과 관련해 "추경 여부보다 해당 사업과 정책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사업과 정책이 현장에 도움이 될지에 따라서 재원도 다 같이 검토될 수 있는 것"이라며 "정책과 사업을 검토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라고 즉답을 피했다. 

이어 "기금사업의 20% 내에서 금액을 올릴 수 있는데 (도움이 되는) 정책과 사업이 기금에 포함될 경우 기금을 변경하는 작업도 생각 중이다"며 "예비비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21 [10:26]   ⓒ 정책평가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