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진 OB임원들 "조현아 연합은 전형적 투기세력…쥐어짜기 경영할 것"
 
서장훈   기사입력  2020/02/21 [10:37]

 한진그룹 전직임원회, 21일 성명서 발표
"항공업은 문외한 외부 인사로 대체 불가"
"외부 투기세력에 의해 근간 흔들려선 안돼"

  © 국민정책평가신문

한진그룹 전직임원회가 21일 성명서를 내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주주연합'을 강하게 비판했다. 전날 주주연합 측에서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기자회견을 열고 한진그룹의 현 경영체제를 공격한데 대한 반발로 풀이된다. 이를 통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중심 체제에 대한 지지도 더욱 확고히 했다.

한진그룹 전직임원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최근 3자 주주연합에서 개최한 기자 회견에서 강성부씨가 한진그룹 경영현황에 대해 악의적인 왜곡을 하는 모습을 보며 우려를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라며 세 가지 주요 내용을 밝혔다.

우선 "첫째, 한진그룹 전직임원회는 조원태 회장을 중심으로 한 현재의 전문경영진을 전폭적으로 신뢰하고 지지한다"라며 "현 경영진은 국내 항공 및 물류 분야는 물론, 글로벌 무대에서 수십년간 최고의 경험을 축적하고 노하우를 겸비한 전문가로 구성돼 있다"라고 설명했다. 

전직임원회는 "한진그룹의 주력인 항공산업은 운항, 객실, 정비 등이 협업으로 이뤄지는 복잡다단한 요소들이 유기적으로 결합, 연계돼 있어 전문성을 지닌 현 경영진을 배제하고 이 분야에 문외한인 다른 외부 인사로 대체하는 것은 불가하다"라며 "대한항공은 국내 항공사들이 모두 영업적자를 기록한 상황에서도 튼튼한 기초체력 아래 유일하게 흑자를 달성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둘째, 각자의 사욕을 위해 야합한 3자 주주연합에게서 한진그룹의 정상적인 경영과 발전을 절대 기대할 수 없다"라며 "3자 주주연합은 경영권을 흔들려는 전형적 투기세력의 특유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난 야합일 뿐"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항공사 운영 경험이나 노하우가 전혀 없는 투기 세력은 단기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 구조조정을 통해 회사를 조각조각 내는 한편, 무리한 인적 구조조정 등 쥐어짜기식 경영을 단행할 것이 명백하다"라고 우려했다. 

전직임원회는 또한 "셋째, 75년간 대한민국 수송·물류산업을 책임져온 한진그룹이 외부세력에 의해 흔들려서는 안된다"라며 "지난 75년의 세월 동안 유에서 무를 창조해 낸 선배들의 피땀 어린 노력과 국민의 성원으로 성장해온 한진그룹이 외부 투기세력에 의해 근간이 흔들려서는 결코 안된다"라고 강조했다.

전직임원회는 "위기 속에서 한진그룹 구성원들은 조중훈 창업주와 조양호 선대 회장이 일군 소중한 터전이 더욱 안정되고 건실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한마음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진그룹 전직임원회는 마지막으로 "현 경영진은 더욱 견고한 가족 화합을 통해 경영을 안정시키고, 故 조양호 회장의 유훈을 이어가길 진심으로 호소한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21 [10:37]   ⓒ 정책평가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