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상반기 신입채용 '불똥'...취준생 63.5% "취업준비 차질"
 
서장훈   기사입력  2020/02/21 [10:40]

 우려되는 부분, 기업채용 축소(57.3%) > 채용일정 연기(47.9%) 등
취준생 63.3%, ‘캠퍼스 채용설명회’대신 ‘온라인 채용설명회’ 선호

  © 국민정책평가신문

연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우리나라 실물경제도 직격탄을 맞고 있는 가운데, 취업준비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취업준비생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리 정보를 찾아 볼 수 있는 기업들의 채용설명회가 연기되는가 하면 채용일정을 미루는 기업까지 나오면서 취업준비생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잡코리아(대표이사 윤병준)가 신입직 취업준비생 173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가 취업준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 63.5%가 이번 코로나19가 ‘취업준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응답했다.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지 않다’는 응답은 36.5%에 불과했다.

이번 코로나19가 취업준비에 미치는 영향으로는(*복수응답) ▲’기업들이 채용을 취소하거나 축소할까 우려된다’가 응답률 57.3%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기업들의 채용일정 연기로 향후 기업끼리 일정이 겹칠까 우려된다’는 응답도 47.9%로 높았다. 다음으로 ▲좁은 공간에서 치러지는 자격시험 등 응시가 우려된다(32.6%) △취업박람회 연기 등으로 일자리를 찾을 기회가 줄어들었다(30.8%) ▲대학 내 기업들의 채용설명회 취소 등으로 기업정보를 구하기 힘들다(26.2%)는 응답도 5위 안에 올랐다.

이 외에 ▲’예정된 필기시험 잠정 연기 등으로 준비일정에 차질이 생겼다(19.2%)’거나 ▲스터디 모임 등 취업준비 오프라인 활동에 차질이 생겼다(15.1%)’는 취준생도 있었다. 

실제, 예년 같으면 3월초 접수를 시작하고 채용 일정은 그 전부터 미리 공개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올해는 상황이 달라지고 있다.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 중 36.6%는 ‘지원하려는 기업의 채용일정이 연기된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15.5%는 ‘아예 지원할 기업의 채용일정이 취소된 적도 있다’고 답해 절반 이상의 취준생이 취업일정에 차질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대학들의 개강이 연기되면서 개강 시즌에 맞춰 캠퍼스에서 채용설명회를 개최하던 기업들의 일정에도 변수가 생기면서 취준생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번 잡코리아 조사에서도 취준생 63.3%가 ‘지금 같은 시국에서는 오프라인 설명회 보다 온라인 설명회가 더 좋다’고 응답했다. 반면 ‘그래도 직접 인사담당자와 대면할 수 있는 캠퍼스 채용설명회가 더 좋다’는 응답은 36.7%에 불과했다.

한편, 잡코리아에서는 캠퍼스 리크루팅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준생들과 채용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을 위해 ‘잡코리아 TV 온라인 채용설명회’를 무료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잡코리아 TV는 실시간 채팅을 통한 구직자들과 기업 인사담당자 간 커뮤니케이션도 가능하며, 게시판을 통한 Q&A 진행도 가능하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잡코리아로 신청하면 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21 [10:40]   ⓒ 정책평가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