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사' 조주빈, 검찰 송치…"악마의 삶 멈춰주셔서 감사"
 
김석순   기사입력  2020/03/25 [10:03]

 오전 8시 종로서 앞에 포토라인 서
별안간 손석희·윤장현·김웅 등 언급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하다"
'죄책감 느끼지 않냐' 질문엔 무응답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합니다."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착취 동영상을 찍은 뒤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은 검찰에 송치되는 25일도 한 톨의 죄책감도 느끼지 않는 기색을 내비쳤다.

이날 오전 8시께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면서 포토라인에 선 조주빈은 고개를 들고 현장에 모인 취재진을 바라보며 준비한 할 말을 읊었다.

자주색 상의에 검은색 하의를 입고 목에는 부목을 덧댄 채였다. 최근 유치장에서 볼펜을 삼키는 자해를 시도한 여파로 보인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도 마스크는 착용하지 않았다.

조주빈은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피해자에 앞서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언급하며 의아함을 자아냈다.

이어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하다"며 끝까지 스스로를 악마화하고 포장하는 태도를 지속했다.

'살인 모의 혐의도 인정하냐',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냐', '미성년 피해자가 많은데 죄책감 느끼지 않냐'는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특히 미성년 피해자에 대한 죄책감을 2~3차례 힘주어 물어도 아무 대답도 들을 수 없었다.

조주빈이 카메라 앞에 선 사이 종로서 밖에서는 "XX할 새끼다" "X새끼다"라는 거친 욕설과 고성이 이어지기도 했다.

종로서 밖에 모인 시민단체들은 "박사 조주빈은 시작일 뿐이다", "집단 성폭력을 방조하고 가담한 텔레그램 방 입장자 전원을 강제 처벌하라"는 구호를 목소리 높여 외쳤다.

조주빈은 2018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아동성착취물 등을 제작해 돈을 받고 텔레그램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지난 16일 검거 직후까지 자신이 박사임을 부인하다가 조사 과정에서 시인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25 [10:03]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