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증평 근현대사 간직한 '삼일공원' 생태놀이터로 새 단장(종합)
 
오은서   기사입력  2020/03/31 [07:31]

 4억원 들여 환경친화적 목재 놀이시설 등 조성
삼일독립운동의거기념비·반공지사위령비 남아

  © 국민정책평가신문

충북 증평군이 근현대 역사를 간직한 증평읍 증평리 삼일공원을 자연과 어우러진 생태놀이터로 새 단장한다.

군은 실시설계용역을 마치고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4억원(균형발전특별회계 30%, 도비 14%, 군비 56%)을 들여 삼일공원 생태놀이터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군은 2500㎡의 터에 아이들이 뛰어놀고 부모들이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공간으로 꾸민다. 

생태공원이란 이름에 걸맞게 환경친화적인 목재 놀이시설을 들이고 꽃과 나무로 경관을 꾸미는 게 특징이다. 

이곳에는 시소, 조합놀이대, 모래놀이집, 그물망 통과하기 등 창의성 향상을 도울 어린이 놀이시설도 들어선다. 

노젓기, 윗몸일으키기 등 주민들의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체육시설과 쉼터도 배치한다.

삼일공원은 1970년대 조성한, 증평군에서는 가장 오래된 도시공원이다.

주택 밀집지역에 위치해 이용률은 높으나 특색 있는 시설이 부족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곳에는 3·1운동과 6·25전쟁 등 지역의 근현대 주요 역사적 상황을 기록한 '삼일독립운동의거기념비'와 '반공지사위령비'가 남아 있다. 

군 관계자는 "구도심지역 인근 주민들이 쉬며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알차게 꾸미겠다"며 "공원 내 기념비와 위령비는 이전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31 [07:31]   ⓒ 정책평가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